기사제목 박상돈 행정부-천안시의회, ‘일봉산 주민투표 문제’ 놓고 협치 시험대 올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박상돈 행정부-천안시의회, ‘일봉산 주민투표 문제’ 놓고 협치 시험대 올라

기사입력 2020.05.25 14:4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안시의회1 copy.JPG
 
[천안신문] 박상돈 천안시장과 천안시의회가 진정한 협치를 펼칠 수 있을지에 대한 시험대에 올랐다.
 
박상돈 시장은 25일 천안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봉산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관련해 시장 직권으로 주민투표를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박 시장의 지난 보궐선거 공약이기도 했던 주민투표가 진행되려면 의회의 동의가 반드시 필요하다. 이에 시에서는 인치견 의장을 비롯한 의회에 주민투표에 관련한 자료들을 제출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날 제232회 임시회를 마친 인치견 의장은 ‘천안신문’과 통화에서 “오전에 갑자기 박상돈 시장이 주민투표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한다고 하기에, 오후 들어 언론보도를 통해 자세한 내용을 접했다”면서 “아직 정례회까지 시간이 많이 남아있기 때문에 2~3일 의원님들과 상의를 해야 할 시간이 필요하다고만 전달했을뿐 시장님과 자세한 이야기는 나누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만큼 박상돈 시장의 이날 결정은 의회도 놀랄 만한 전격적인 결정이었다. 다음달 30일 도시공원 일몰제 해제 전까지 모든 일을 끝내야 하는 상황이라 박 시장을 비롯한 집행부에서도 이 같은 결정이 피치 못할 상황이라는 뜻을 내비쳤던 바 있다.
 
박상돈 시장은 “이번 시장직권 발의는 지난 번 의장의 직권상정으로 의회에서 논의됐던 것과는 성격이 다르다”면서 “6월에 있을 정례회에서 이 안이 통과돼 주민들의 손으로 일봉산공원 문제가 해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일봉산 민간공원 특례사업이 전임 구본영 시장 재임 당시 진행됐던 사업인 만큼 ‘거대야당’인 민주당의 동의를 얻는 것이 쉽겠느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민주당 소속 A의원은 “이 문제와 관련해 우리 당 의원들끼리 만나 논의를 해봤지만 지난번에 부결된 일봉산 관련 주민투표안처럼 부정적인 의견이 전체적인 중론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박상돈 시장이 취임한 지 한 달 남짓 지난 시점에 가진 ‘협치’의 중대한 고비점에서 집행부와 의회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6658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