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윤일규 의원 “장기기증 제도개선 절실하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윤일규 의원 “장기기증 제도개선 절실하다”

장기기증 기다리다 하루 4명 이상 사망...이식 대기자 2.4배 늘어나
기사입력 2018.10.12 08:5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윤일규의원.jpg
[천안신문]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사진. 천안병)이 장기기증 제도개선의 필요성을 주장하며, 옵트아웃제 및 기증희망자를 적극적으로 찾을 수 있는 방안 마련의 도입을 강조하고 나섰다.
 
윤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최근 10년간 한국의 장기이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장기이식만을 기다리다 사망한 대기자가 1,610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에 4.4명씩 생명의 불씨가 꺼져간 셈이다.
 
윤 의원에 따르면 10년 전인 2009년에는 이식 대기 중 사망자가 829명인 것에 비해 2배가량 증가한 수치이며 장기이식 대기자 또한 2009년 1만 2천여 명에서 올해 2만 9천여 명까지 늘어났다.(2.4배 증가) 이식 평균 대기일수는 3년 3개월에 달했다.
   
장기기증희망등록자 역시 감소세인데, 올해 6월까지 등록자는 3만여 명으로 이러한 추세가 유지되었을 경우 10년 전인 2009년의 18만3천여 명에 비해 3/1토막이 날 것으로 예상됐다.
 
해외 주요 선진국들과 비교하여도 한국의 장기이식률은 심각한 수준이다. 인구백만명당 장기이식율을 살펴보았을 때, 스페인 35%, 미국 25%, 프랑스 25% 영국 20%였지만 한국은 8%에 불과했다.
 
특히 스페인과 프랑스는 명백한 기증 거부 의사가 없는 경우 장기기증희망자로 간주하는 옵트아웃제를 실시 중에 있으며, 미국과 영국의 경우에는 운전면허 시험장에서 장기기증 신청 여부를 묻는 제도를 도입하고 있는 등 장기기증율을 높이는 다양한 노력들을 시행하고 있다.
 
윤일규 의원은 “주요 선진국들이 실시하고 있는 옵트아웃제 도입을 비롯하여 영·미처럼 운전면허 신규 취득 인원에게 장기기증제도 및 신청방법을 안내하는 다양한 방안을 도입해야 한다”면서 “장기기증희망자로 등록했어도 기증 시점이 되면 가족들의 동의를 구하기 때문에 많은 국민들이 거부감 없이 장기기증희망에 동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2903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