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서산시, 지방채 없는 지자체 ‘눈앞’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서산시, 지방채 없는 지자체 ‘눈앞’

기사입력 2017.07.17 11: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산=로컬충남] 서산시가 올 연말 지방채 없는 지자체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에 따르면 동서간선도로 건설에 따른 지방채 80억원을 전액 상환했다. 이제 남은 지방채는 75억원으로 시는 연말까지 모두 상환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충남도와 잔여채무 조기상환을 위한 협의를 진행 중에 있고, 2회 추경에 조기상환을 위한 예산을 반영하고 시의회에 제출한 상황이다.

시는 그간 지방세 체납액 해소를 위해 적극적인 세입확충활동을 벌이는 한편, 특별교부세 확보 등 꾸준한 외부재원 마련을 통해 지방채 조기상환의 여건을 마련해 왔다.

특히 2015년부터 구체적인 조기상환계획을 추진한 결과, 319억원에 이르던 지방채를 올해 7월 현재 75억원으로 낮추는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다.

이를 통해 8억여원의 이자절감효과를 올렸으며, 앞으로 연말까지 남은 지방채 75억원을 모두 상환할 경우 추가적으로 5억원의 예산절감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이완섭 시장은 “건전재정을 토대로 시민들에게 꼭 필요한 사업과 도시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로‘해뜨는 서산’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자체는 지방재정법상 필요한 사업의 투자를 위해 지방채를 발행할 수 있지만, 미래의 재정수입을 담보하기 때문에 지방재정의 부담으로 돌아오는 양면성을 가지고 있다.

<저작권자ⓒ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