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충남도는 사람·땅 빼앗긴 공주시에 공공기관 유치하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충남도는 사람·땅 빼앗긴 공주시에 공공기관 유치하라!”

최훈 도의원, 혁신도시 공공기관 공주 유치 1인 시위
기사입력 2021.01.11 13:5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10111_최훈의원_1인시위.jpg
 
[천안신문] 충남도의회 최훈 의원(공주2·더불어민주당)이 11일 새벽부터 충남도청사 앞에서 ‘공주시에 혁신도시 관련 공공기관 유치’를 주장하며 무기한 1인 시위에 돌입했다.
 
최 의원은 지난해 11월 5일 제325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도 5분 발언을 통해 “세종시는 출범 이후 지난 8년간 충남 인구와 발전역량을 빨아들였다”며 “특히 공주시의 경우 면적 감소와 인구 1만 7000여 명이 세종시로 빠져나가 인구소멸 위험도시가 됐다”고 주장하며, 충남도의 특단의 대책을 요구한 바 있다.
 
이번 최 의원의 ‘혁신도시 공공기관 공주유치 1인 시위’에는 임달희 공주시의원이 함께하면서 현재 공주 지역의 위기감을 대변했다.
 
최 의원은 “추운 날씨보다 쇄락해가는 공주시의 현실이 더 가슴 아프다”면서 “도 집행부의 공공기관 공주시 이전이 구체적이고 선제적인 대응 계획이 있을때까지 임달희 공주시의원과 함께 무기한 1인 시위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혁신도시법은 공공기관 이전시 지역과 이전기관의 특수성이 인정될 경우 관련 협의와 심의를 거쳐 개별이전을 인정하고 있다”며 세종시 출범으로 소외되고 상실감이 커진 공주시에 대한 대책을 강력히 요구했다.
<저작권자ⓒ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