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충남, 조미김 등 수산가공품 수출액 전년대비 531.5% 대폭 증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충남, 조미김 등 수산가공품 수출액 전년대비 531.5% 대폭 증가

7월 말 기준 수산식품 수출액 6373만 달러 기록...전국 최고 증가율 기록
기사입력 2020.09.07 09: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안신문]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전 세계 경기가 둔화된 가운데, 충남지역 수산식품 수출 실적이 전국 최고 증가율을 기록했다.

7일 도에 따르면 7월 말 기준 충남지역 수산식품 수출액이 6373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5545만 달러) 대비 14.9% 늘었다고 밝혔다.

이번 성과는 전국 수산식품 수출액이 13억 324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12.5% 감소한 가운데 달성한 실적이다.
 
특히 가정 간편식 등 소비트렌드 변화에 발맞춰 가정에서 편리하게 취급할 수 있는 조미김 등 수산가공품의 수출액이 지난해 대비 531.5% 대폭 증가했다.

반면 기타 해조류, 염장수산물, 미역 등은 각각 99.4%, 70.0%, 15.4% 감소했다.

시·군별로 보면, 수출액이 증가한 지역은 △아산 80.4% △보령 23.6% △태안 19.7% 등이다.

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신규 수출 계약은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충청남도 베트남 통상사무소 등 현지 인력을 통한 해외 홍보·판촉전 개최 △간편식품 수요 증가에 맞춘 차별화된 제품 개발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입·출국이 제한되는 상황에서 그동안 거래해 온 바이어를 꾸준히 관리하고, 새로운 제품 개발을 지속한 점이 주효했다”면서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한 수출 타격을 최소화하고, 온라인 무역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해 아마존·타오바오 등 글로벌 대형 쇼핑몰 입점 및 기업 간 거래(B2B) 활성화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도내 수출기업 146개사에 대한 수출용 수산식품 포장재 지원, 국내·외 수산식품 전문 전시회 참가 지원, 해썹(HACCP) 시스템 시설 지원 등 도내 수산식품 인지도 향상을 위해 앞장서 왔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4106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