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12개 시군 협력체, '예타면제'에 올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12개 시군 협력체, '예타면제'에 올인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 사업에 반드시 반영...결의 다져
기사입력 2019.01.04 14: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시.군 실무협의회2.JPG
 
[천안신문] 천안시와 서산시, 당진시, 예산군, 아산시 등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12개 시‧군 협력체의 실무과장들이 4일 천안시청 중회의실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이하 예타면제) 대상 사업에 반드시 반영시키자고 결의했다.
 
예타면제는 정부가 지난 10월 24일 최근의 민간투자 위축과 고용상황의 어려움 등에 대응하기 위해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 지원방안’을 발표하면서 그 일환으로 국가균형발전 기반 구축사업에 대해 예타면제로 추진하는 것으로 선정 작업을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이하 국가균형위)에서 하고 있다.
 
예타면제 대상 사업의 가이드라인은 ‘대통령 지역공약’과‘시‧도간 인프라 구축 등 광역단위 사업’ 및 ‘국가균형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가시적인 효과가 두드러진 사업’으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이 최적의 사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을 예타면제 대상사업으로 반영하기 위해 11월 충남, 경북도가 국가균형위에 예타면제 후보사업으로 공동건의 했으며, 12개 시‧군 협력체는 시장‧군수(12명) 및 지역 국회의원(15명)이 예타면제를 요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해 국가균형위에 제출하는 등 힘을 모으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예타면제 공동건의문을 다음주 중 국토부장관에 추가 제출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필요성과 시급성을 강조하고 아울러 제5차 국토종합계획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등 국가 상위계획에 본 사업을 반영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구본영 시장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충남북·경북 3개 도 낙후지역을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국가 균형 발전을 이루게 할 반드시 필요한 핵심사업”이라며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국가균형발전 기반구축 사업에 반영돼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고 사업이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강력히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시.군 실무협의회4.JPG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740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