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수덕사 불상서 희귀 불교서적 9점 발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수덕사 불상서 희귀 불교서적 9점 발견

고려와 조선시대 제작한 것으로 추정된 보물
기사입력 2018.11.05 17:0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1105094454_3896.jpg
 
[예산=로컬충남] 수덕사 무이당에 봉안된 소조여래좌상 내부에서 고려와 조선시대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보물급 불경 9종이 발견됐다.

정각 스님(중앙승가대 교수)은 지난달 31일 높이 90㎝ 소조불상 안에서 ‘대방광불화엄경소’ 권79~81, 권91~93과 '묘법연화경' 등 학계에 알려지지 않았던 7종의 고려시대 불경들과 ’발원문‘, ’다라니문‘ 등 총 9종의 희귀 불경들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불경 중에 특히 관심을 끄는 것은 ‘대방광불화엄경소’ 권79~81, 권91~93 등 6권 2책이다. 

이 책은 당나라 징관(738~839)이 쓴 60권짜리 화엄경에 송나라 정원(1011~1088)이 주(注)를 붙여 총 120권으로 간행한 주석서이다.

‘대방광불화엄경소’ 중 권79, 80은 국내 유일본이며, 특히 권81, 91의 경우 기존에 알려진 송나라 전래의 목판 인출본이 아닌 고려말~조선초에 이미 자체적으로 인쇄됐다는 사실을 처음 밝혀주는 근거자료로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담고있다.

정각스님은 “종이 재질과 서지 형식으로 미뤄볼 때 고려시대 후기에서 조선시대 초기에 인출한 것으로 추정되며 목판을 새긴 뒤 비교적 이른 시기에 찍은 듯하다”며 “열람 흔적이 없어 인출하고 바로 불상 복장 안에 바로 납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화엄경, 금강경과 함께 대표적인 불경으로 알려진 묘법연화경은 권7, 권1, 권4-5, 권3-4 등 4점이 확인됐다.

정각 스님은 묘법연화경 권7을 분석한 뒤 "1240년 최우가 조판을 명령했다는 발문이 있고, 여백 3면에 1390년 쓴 묵서가 실렸다"며 "1377년 이전 혹은 그즈음에 조성된 것 같다"고 말했다.

희귀 고려 불경들이 몸 안에서 쏟아져 나온 수덕사 무이당 소조여래좌상은 구체적인 제작 시기를 적은 기록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문화재청 문화재감정위원은 "15세기 불상을 계승해 1500년부터 1550년 사이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견해를 밝혔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750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