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기획] 유학생이 바라본 한국문화㊳ - 일본 ‘고이타바시 나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획] 유학생이 바라본 한국문화㊳ - 일본 ‘고이타바시 나미’

“한 여름에 자전거로 한국 땅을 밟고 달렸던 그 감동은 평생 잊을 수 없다”
기사입력 2018.10.29 15:2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안신문] 천안신문에서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한국에서의 유학 생활 중 보고 듣고 느끼고 경험한 소소한 이야기를 시민들에게 전달하고자 선문대 한국어교육원(원장 하채수)의 협조를 얻어 연재한다.

KakaoTalk_20181029_101238739.jpg
 
나는 일본에서 온 코이타바시 나미라고 한다.

한국에 온지 벌써 8개월이 되었고 지금까지 많은 경험을 하고 많은 추억을 쌓았다.

학교에서는 이벤트나 문화수업을 자주 하기 때문에 반 친구와 같이 한국 요리도 만들고 에버랜드에도 가고 바베큐를 하면서 친구들의 공연도 보고, 맛있는 고기도 먹는 기회도 있었다.

그런 경험을 할 때마다 느낀 것은 한국어를 통해 다른 나라에서 모인 많은 친구들과 언어의 벽을 넘어서 의사소통을 하고 소중한 추억을 같이 만들 수 있다는 행복이었다.

KakaoTalk_20181029_101237611.jpg
 
지금까지 일본에서만 살아왔지만 지금은 다양한 나라의 친구들과 같이 한국어를 배우면서 많은 나라의 문화를 접하고 있고 여기서의 생활에 정말 만족한다.

학교에서도 소중한 경험을 해왔지만, 이번 여름 방학 때 정말 귀한 경험을 했다. 그것은 바로 ‘자전거로 한국을 건너다’라는 행사였다.

피스로드라는 그 행사는, 남한과 북한을 하나로 하자는 뜨거운 소원을 갖고 부산, 목포에서부터 임진각까지 자전거로 달리는 행사였다.

피스로드에 참가했던 9일 동안 나는 매일 매일 한국이란 나라가 얼마나 아름다운지를 느꼈다.

KakaoTalk_20181029_101238326.jpg
 
한여름에 자전거로 달리면서 긴 오르막길이 눈앞에 보였을 때는 정신적으로도 힘들었고, 육체적으로도 많이 힘들었지만, 맑은 하늘 아래의 아름답고 풍요로운 자연이 있는 한국이란 땅을 밟고 달렸던 그 감동은 평생 잊을 수 없을 것이다.

원래 하나였던 나라, 민족은 같은 나라, 이 둘의 나라가 하루라도 빨리 하나가 되어 손을 맞잡고 사는 날이 오는 것을 진심으로 바래본다.

KakaoTalk_20181029_101237823.jpg
 
나는 지금도 유학생활 중에서, 다음은 어떤 새로운 경험이 가다리고 있을지 정말 기대가 되고, 설레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앞으로도 여기서의 생활을 통해서 새로운 세계를 찾고, 내 시야가 넓어지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또, 기대한다.
[특별취재반 기자 @]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176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