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천흥저수지 지킴이 '천흥파 수영클럽'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천흥저수지 지킴이 '천흥파 수영클럽'

기사입력 2018.09.23 17: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흥파1.jpg
 
[천안신문]천안에서 수영을 즐기는 사람들로 구성된 수영동호회 천흥파수영클럽(회장 이길구(62세)) 회원 20여명은 22일 아침 6시부터 천흥저수지 수변정화활동을 펼쳤다.

이들은 철인대회 및 오픈워터대회를 대비하여 천흥저수지에서 훈련을 실시한 후 낚싯꾼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들을 치우며 주기적으로 수변정화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이날 정화활동 결과 성거읍사무소에서 지원 해 준 공공용 쓰레기봉투 100리터 6개 분량의 쓰레기에는 담배꽁초부터 낚싯줄, 떡밥통부터 페트병등 온갖 쓰레기들이 가득했으며, 타다 남은 모닥불의 잔해들과 부탄가스통등 인화성물질의 쓰레기들도 즐비하여 화재 및 산불발생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었다.

특히 저수지 물속에는 낚시바늘과 낚싯줄들이 뒤엉켜 있었으며 먹다 남은 음식물 쓰레기들로 저수지 바닥이 혼탁하게 썩어가고 있었다.

물속의 각종 오물들과 부탄가스통, 파라솔, 소파 등을 수거 한 20여명의 회원들은 "천흥저수지가 쓰레기 집하장인 줄 알았다"고 너스레를 떨면서 구슬땀을 흘리며 수변정화활동을 벌였다.

이길구 회장은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고 가는 일부 몰지각한 낚싯꾼의 행위에 대해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겠다"면서 "물 맑고 공기 좋은 천흥저수지를 우리가 지키자"라며 회원들을 독려했다. 

천흥파2.jpg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565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