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구본영 천안시장 “2,500만원 정치자금 받은 사실 없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구본영 천안시장 “2,500만원 정치자금 받은 사실 없다”

김병국 전 체육회 상임부회장 고소키로...
기사입력 2018.03.12 11:5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KakaoTalk_20180312_113013240.jpg
 
[천안신문] 구본영 천안시장이 12일 천안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병국 전 체육회 상임부회장이 폭로한 ‘불법 정치자금 제공’에 대해 강력대응에 나섰다.

지난 5일 김병국 전 체육회 상임부회장이 2014년 지방선거 당시 불법정치자금 2,500만원을 제공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터무니 없는 정치적 모략”이라며 “김병국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2014년 5월 말경 김병국 씨의 요청으로 식사자리가 있었고, 헤어지기 전 후원금이라며 종이가방을 전달받았다"며 "당시는 합법적으로 후원금을 받을 수 있는 기간이었에 캠프 회계 담당자에게 후원금 영수증을 끊어 주라고 지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금액이 2,000만원으로 후원금 한도액에서 벗어난 금액이라 즉시 반환하라고 지시했다"며 이에 "회계 담당자는 전달받은 종이가방에 2,000만원 그대로 김병국 씨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또 "김병국 씨가 아내에게도 500만원을 전달했다고 하지만 확인결과 그 자리에서 거절했다고 들었다"며 "김병국 씨가 후원금 명목으로 전달한 금액 그대로를 돌려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한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분명 정치적 모략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시장직 사퇴 및 불출마 선언요구 성명과 관련해 “이 사건이 무혐의로 끝나면 성명에 참여한 시의원들이 불출마를 선언할 용의가 있는지 되묻고 싶다”고 반박했다.

마지막으로 "앞서 경찰은 천안시 체육회 부정채용 주장에 대해 관계자 모두 무혐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결정했다"며 "경찰과 검찰은 신속하게 이 사건의 진실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구 시장은 이날 약 5분 여간 입장문만 낭독한 채 기자들의 질문을 외면하고 브리핑실을 벗어나 기자들의 불만을 사기도 했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935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