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장맛비 맞으며 집회에 나선 서천군 월포리 주민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장맛비 맞으며 집회에 나선 서천군 월포리 주민들

군, ‘장외영향평가서’ 적합 판정 시 허가 내주어야…
기사입력 2017.07.17 11: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천=로컬충남.jpg
 
[서천=로컬충남] ‘월포리 염산소분시설’ 반대를 외치는 주민들의 열기는 장맛비도 식히지 못했다.

지난 10일, ‘월포리 염산소분창고 건립반대 주민대책위원회’는 대전시 유성구에 위치한 화학물질안전원을 찾아 ‘월포리 주민 다 죽이는 염산공장 결사반대’를 외치며 집회에 나섰다.

이날 집회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월포리 주민들을 비롯해 서천참여시민모임 등 50여명이 참여, 염산소분시설의 적극적인 반대를 분명히 전했다.

월포리 주민들이 비를 맞으며 집회를 이어가는 한편, 화학물질안전원 담당자들과 면담을 통해 주민들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이날 면담을 통해 주민들은 화학물질안전원 담당자로 부터 “현재 마서면 월포리 염산소분시설은 장외영향평가서를 통해서 신중히 평가하고 있다”며 “조만간 가부 결정이 날 것”이라는 원론적인 답변만 들었을 뿐이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서천참여시민모임 이강선 대표는 “최근 고리원전의 경우도 주민들과 시민들의 의견을 중요시하는 것과 달리 월포리 염산소분시설의 경우 주민들의 의견은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며 “염산이 바다에 끼치는 영향이 크고 그 피해는 장기적으로 발생되는 만큼 이를 적극 저지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월포리 윤성석씨는 “마을주민들이 이번 일로 인해 많이 힘들어하는 가운데서도 뜻을 굽히지 않고 화학물질안전원을 찾았지만 장외영향평가서를 통해서 판단하겠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들었을 뿐”이라며 “주민들이 도대체 누굴 믿고 살아야 할지 모르겠다”고 하소연 했다.

이어 “서천종합운동장은 올해 생활체전에 내년에는 도민체전이 치러지고 그 다음에 장애인체전이 치러지는 곳인데 군이 낮에는 염산가스에 밤에는 분뇨 냄새나는 곳으로 만들고 있다”며 “이러한 실상을 충남체육회에도 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군 담당자는 “군은 행정적인 절차에 따라 업무를 처리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며 “화학물질안전원의 장외영향평가서에 따라 허가를 내줄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