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선문대, 외국인 유학생과 함께 하는 글로벌 프론티어 발대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선문대, 외국인 유학생과 함께 하는 글로벌 프론티어 발대식

기사입력 2013.12.13 16:0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안저널 인터넷팀] 선문대학교는 13일 국내대학 최초로 ‘외국인 유학생과 함께 하는 글로벌 프론티어’ 발대식을 본관 6층 국제회의실에서 참가학생과 대학 관계자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가졌다.

선문대 글로벌 프론티어는 외국인 유학생 1명과 한국인 학생 4명이 한 팀을 이뤄 유학생의 모국 및 인접국가를 탐방하는 프로그램으로, 학교 측은 선발된 팀들이 해당국가 글로벌 부총장 및 출신고교 방문, 대한민국 및 선문대학교 홍보, 문화탐방 등을 통해 글로벌 마인드와 국제적 감각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학교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실시되는 이번 프로그램에는 일본 12팀, 중국 6팀, 동남아 1팀, 북미 1팀, 유럽 3팀, 아프리카 2팀, 남미 2팀 등 총 27팀 135명이 최종 선정됐으며, 겨울방학 동안 각 팀별 계획에 따라 자율적으로 실행된다.

참가학생들은 아시아의 일본, 중국, 아프리카의 에티오피아, 잠비아, 유럽의 몰도바, 프랑스, 스위스, 체코, 러시아, 남미의 에콰도르, 볼리비아, 브라질, 콜롬비아 등 전세계를 누비며 글로벌 리더로서의 자질을 함양하게 된다.

유럽탐방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라자 모니카 학생(체코, 국제관계학과 3학년)은 “대학 입학 후 처음으로 고국에 가게 되었다”며 “한국 친구들과 체코 및 인접국가를 탐방하며 각국의 문화를 소개하고 모교를 방문하여 한국과 선문대를 후배들에게 소개할 수 있다는 생각에 벌써부터 설렌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선조 총장은 “글로벌 프론티어 프로그램은 재학생들을 위한 우리대학의 재정지원 의지와 다양한 국가의 외국인 유학생이 있기에 가능한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에게 살아있는 국제화 경험을 쌓게 해주는 획기적인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발대식 후 ‘글로벌리더가 되기 위한 자세와 준비’라는 주제로 주한미국대사관 공보과 볼첸 라이(Borchien Lai) 지역총괄부담당관의 특강이 있었다.

선문대는 최초로 실시되는 이번 프로그램의 성과를 면밀히 분석해 향후 재학생들을 위한 새로운 국제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