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순천향대 천안병원, 대장암 수술환자들과의 비대면 소통 '눈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순천향대 천안병원, 대장암 수술환자들과의 비대면 소통 '눈길'

기사입력 2021.01.21 11:0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온라인 모임방에 올라온 환자들의 문의에 순천향대천안병원 대장암센터 의료진이 댓글을 달고 있다f.JPG
▲ 온라인 모임방에 올라온 환자들의 문의에 순천향대천안병원 대장암센터 의료진이 댓글을 달고 있다.

 

[천안신문] 코로나19로 인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대장암센터(센터장 백무준)의 SNS를 활용한 환자들과의 ‘비대면 소통’이 주목을 받고 있다.

 

SNS ‘밴드(BAND)’에 ‘순천향대천안병원 대장암팀’이라는 모임방을 개설한 순천향대천안병원 대장암센터는 대장암수술 환자와 가족들과 실시간 온라인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수술 후 회복과 암 극복을 돕기 위해 2016년 8월에 개설한 밴드에는 20일 현재 591명의 회원이 가입돼있다. 회원들은 모두 의료진을 제외하고는 센터에서 대장암 수술을 받은 환자와 가족들이다.

 

밴드에는 주당 평균 2건 이상의 환자상담이 올라온다. 처방 확인이나 다양한 증상에 따른 대처방법 등을 묻는 환자와 가족들의 질문들이 이어지고, 질문마다 센터 의료진의 빠르고 친절한 답변이 신속하게 달린다.

 

장루(인공항문) 관리에 대해 상담한 환자 가족(충남 당진)은 “거리도 있고, 코로나 때문에 병원가기가 쉽지 않다”면서, “바쁘신데도 교수님이 매번 빠른 상담을 통해 큰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백무준 대장암센터장(외과 교수)은 “암 수술 후엔 정확한 관리와 신속한 문제 해결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실시간 온라인 소통으로 환자들의 다양한 어려움을 신속 정확하게 해결해 주고 있다”고 말했다.

 

백 교수는 또 “오프라인 커뮤니티, 건강강좌 등도 불가능한 현실 여건을 비춰볼 때, 시간과 거리제한 없는 비대면 온라인 쌍방향 소통은 암 환자 관리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밴드 등 스마트폰을 이용한 온라인 커뮤니티는 활용도와 편의성이 매우 높다”면서, “앞으로도 환자들과의 공감과 소통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