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박상돈 시장 "‘부성‧청수역 신설’ 차질 없이 추진" 천명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박상돈 시장 "‘부성‧청수역 신설’ 차질 없이 추진" 천명

기사입력 2020.12.21 09:5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시장님-1.jpg[천안신문] 박상돈 천안시장이 부성역과 청수역 등 수도권전철역 신설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수도권전철역 주변의 도시개발 사업에 대비하고 기존에 형성된 신도시 이용자의 대중교통편의를 제고하기 위해 부성역과 청수역을 포함한 수도권전철 역사를 신설하는 ‘수도권전철 역 신설 사전타당성 조사용역’을 완료하고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타당성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산역과 두정역 사이 신설될 부성역의 경우, 역사 주변에서 부성지구 도시개발사업이 현재 공사 중이며 그 외 다수의 개발계획이 진행 중으로, 경제적 타당성이 확보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지역 주민의 오랜 숙원사업 중 하나인 청수역은 주변에 기 조성된 청수지구, 청당지구를 비롯 용곡지구 도시개발사업이 진행되고 있어 전철역이 필요한 대표적 지역이다. 건축비는 청수역과 부성역이 비슷한 수준이나 청수역이 수도권전철의 종점역이 돼 회차 시설이 추가로 필요하게 됨에 따라 사업비가 부성역에 비해 훨씬 증가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시는 청수역을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사업에 포함시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수도권전철 연장사업에 포함되면 전액 국비로 추진돼 재원 부담에 대한 어려움도 해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서 시는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노선과 연계할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시키기 위해 청와대, 국토부, 국회에 3개 도지사, 12개 시군 시장군수의 염원을 담은 건의서를 제출한 바 있다.
 
또 300만 도민의 염원과 사업의 당위성을 홍보하기 위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에 대한 특집 다큐멘터리를 제작해 11월과 12월 중에 방영하며 전국적인 이슈로 부각시키고 있다.
 
박상돈 시장은 “그동안 교통의 요충지 천안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시민의 편의와 행복을 위해 꾸준히 철도 관련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며 “도시개발사업 및 주변 개발에 맞춰 수도권전철역이 신설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추진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