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정도희 부의장, ‘유리컵 위협’ 파문 공개사과…민주당, "부의장직 사퇴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정도희 부의장, ‘유리컵 위협’ 파문 공개사과…민주당, "부의장직 사퇴해야"

기사입력 2020.12.18 15:5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정도희.jpg
 
[천안신문] 정도희 천안시의회 부의장이 지난 16일 황천순 의장을 비롯한 원내대표단과의 간담회 도중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정도희 부의장을 비롯한 천안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 9명은 18일 천안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정도희 부의장은 “예산안 삭감 문제와 관련해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를 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논쟁이 있은 후 당사자인 복지문화위원회 김월영 위원장에게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을 드렸고, 당일 오후 전체 의원들이 모인 긴급 의원총회에서도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린 바 있다. 공인으로서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당사자 및 천안시민들에게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건의 발단은 지난 16일 황천순 의장과 정도희 부의장, 김선태, 유영진 양 당 원내대표, 김월영 복지문화위원장이 의장실에서 만나 예산안에 대한 논의를 하던 중이었다. 그 과정에서 정도희 부의장과 김월영 위원장이 언쟁을 벌였고 격앙됐던 정 부의장이 앞에 있던 유리컵을 들었다가 강하게 내리쳤다.

이후 정도희 부의장은 당사자인 김월영 위원장에게 사과를 했고, 의장이 주선해 마련된 의원총회에서도 사과를 했지만 민주당과 김월영 위원장 측은 이를 진심어린 사과로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모양새다.
 
이에 대해 이해당사자인 김월영 복지문화위원장은 본지 등과 만난 자리에서 “정도희 부의장이 사과를 했다고 하는데 당사자로서는 진정성 있는 사과로 받아들이지 않았다”면서 “어차피 오늘(18일) 본회의에서 정 부의장을 윤리특별위원회로 회부키로 했으니 회의 결과를 지켜보고 추후 진행상황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시위.jpg
 
이날 본회의장에서 정도희 부의장에 대한 부의장직 사퇴를 주장하던 민주당 의원들도 성명을 내고 “여러 의원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물리적인 폭력을 행사하려는 위협적인 태도로 대응한 것은 천안시의회를 대표하는 부의장으로서 품의를 지키지 않은 것 뿐 아니라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으므로 스스로 부의장직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