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오인철 도의원, “도내 모든 학교에 ‘교육복지사’ 배치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오인철 도의원, “도내 모든 학교에 ‘교육복지사’ 배치해야”

기사입력 2020.11.27 14: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인철 의원.jpg
 
[천안신문] 코로나 시대 교육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모든 학교에 ‘교육복지사’를 배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오인철 의원(천안6)에 따르면 충남교육청은 지난 2006년부터 지금까지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취약계층 학생이 밀집해 있는 초‧중‧고교에 교육복지사를 배치해 학생 교육과 문화, 복지 수준을 제고하고 교육격차 해소를 돕기 위한 사업이다.
 
그러나 충남도내 725개 학교 중 약 10% 정도인 71개 학교만 이를 시행 중이고, 그 중 23개 학교는 교육복지사 부족으로 인해 사실상 시행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충남도내 학교에 배치된 교육복지사 수는 초등 36명, 중등 31명, 고등 2명으로 집계됐다.
 
감염병 사태로 학교 수업이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되면서 취약계층 아이들의 수업결손으로 학업수준 격차가 더욱 가중되고 아동학대 비율도 점차 높아지고 있지만, 최소한의 ‘안전장치’가 제대로 작동하고 있지 않다는 게 오 의원의 지적이다.
 
오 의원은 제325회 정례회 2차 본회의 교육행정질문에서 이같은 문제를 언급하며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학생을 발굴·관리하기 위해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 지정 기준을 완화하고 모든 학교에 교육복지사를 배치할 수 있도록 조속히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김지철 교육감도 오 의원의 지적에 공감하며 “2021년부터 교육복지사 배치와 사업학교 확대에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며 “교육부가 내년부터 시행하는 교육복지 안전망센터 구축 시범사업이 추진되면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학생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데 더욱 용이해 질 것”이라고 답했다.
<저작권자ⓒ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