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다우디 분전' 천안 현대캐피탈, 홈에서 대전 삼성화재에 0:3 완패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다우디 분전' 천안 현대캐피탈, 홈에서 대전 삼성화재에 0:3 완패

기사입력 2020.11.14 15: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B26U3656현대캐피탈 다우디 공격.jpg
 
[천안신문] 올 시즌 나란히 부진을 겪고 있는 프로배구 ‘전통의 라이벌’ 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이하 현대캐피탈)와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이하 삼성화재)가 각자 연패 탈출을 위해 천안에서 만난 가운데 웃은 팀은 원정팀 삼성화재였다.
 
현대캐피탈은 14일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2라운드 삼성화재와의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0:3으로 패했다.
 
최근 5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은 1승 4패, 삼성화재는 5전 전패를 거두고 있어 이날 경기는 양 팀 모두 연패 탈출을 위해 승리가 절실했던 경기였다. 특히 현대캐피탈은 1라운드 대전 원정에서 삼성화재에 풀세트 접전 끝에 3:2로 승리를 거둔 바 있어 이날 경기에서의 승리 역시 기대되고 있던 상황이었다.
 
1세트 초반의 기세는 삼성화재 쪽으로 약간 기우는 듯 했다. 삼성화재는 바르텍과 박상하를 주축으로 한 공격이 현대캐피탈의 코트에 꽂히면서 포인트를 가져갔다. 하지만 현대캐피탈은 이내 이시우의 강력한 서브와 상대의 범실, 송준호, 다우디가 분전하며 리드를 잡아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삼성화재의 기세 역시 만만치 않았다. 16-13까지 앞서가던 현대캐피탈은 박상하 등의 활약을 앞세운 삼성화재에 16-16 동점을 허용했고, 이내 역전까지 허용하며 25-20으로 1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첫 세트에서 기세를 뺏긴 현대캐피탈은 2세트에서도 삼성화재에 끌려가는 모습이었다. 삼성화재의 바르텍과 김우진, 박상하 등이 공격을 이끌자 현대캐피탈도 다우디와 이시우를 필두로 반격을 시도했지만 경기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결국 2세트 역시 큰 힘을 발휘하지 못한 채 25-20으로 삼성화재에 세트를 내줬다.
 
3세트에서도 좀처럼 현대캐피탈은 경기 분위기를 끌어 올리지 못했다. 2세트 종료 시까지 범실이 무려 15개나 될 만큼 결정적인 순간 실수로 상대에 득점을 내주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었다.
 
결국 마지막 세트에서도 삼성화재에 끌려가던 현대캐피탈은 25-18로 세트를 내주면서 홈에서 0:3의 완패를 기록, 4연패에 빠지게 됐다. 반면 삼성화재는 5연패에서 탈출하는 결과를 가져왔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