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중기부-중진공, 해상운송 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중기부-중진공, 해상운송 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

기사입력 2020.11.13 10:1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안신문]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충남지역본부(본부장 유권호, 이하 중진공)는 국적 해운선사인 HMM과 협업해 최근 운항 선박 부족 등으로 수출 물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해상운송 지원사업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10월 29일에 중기부, 해양수산부, 한국선주협회 및 중진공이 체결한 ‘수출중소기업과 국적 해운선사간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의 후속조치로 마련됐다.

아시아-미주노선 해상운임은 하반기부터 미국의 소비재 수요 증가, 블랙프라이데이 등 계절적 수요의 영향으로 가파르게 상승하였고, 이에 따른 수출 선적 공간 부족 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HMM은 오는 21일부터 연말까지 중소기업이 주로 이용하는 북미 서안(LA) 항로에 일정 규모의 선복을 중소화주 위주로 우선 제공할 예정이다. HMM은 복귀 항로의 화물 확보가 어려워 수익 감소가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지난 10월 31일 4,500∼5,000 TEU급 임시 선박 2척을 투입한 바 있다.

중진공은 중소기업의 긴급한 해상 수출화물 수요를 접수·취합하여 HMM에 전달하고 중소화주 여부, 납기일 등 시급성을 고려하여 HMM과 공동으로 선적기업을 확정할 예정이다.

한국발 미국 수출물량이 있는 중소기업은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고비즈코리아(kr.gobizkorea.com)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사업신청 관련 자세한 문의는 중진공 온라인수출처(02-2130-1489), 선적 문의는 HMM 헬프데스크(02-3706-6308)로 하면 된다.

유권호 충남지역본부장은 “중진공은 신속하게 해상운송 지원체계를 정비하여 연말 소비 시즌을 앞두고 있는 우리 수출기업의 화물 운송 차질 및 수출애로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