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기고] 아동학대 예방...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고] 아동학대 예방...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해야

기사입력 2020.11.10 11: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윤정원_정체성.png▲ 윤정원 경위 / 동남경찰서 청수파출소.
[천안신문] 오는 19일은 ‘아동학대 예방의 날’이다.

지난 2000년 11월 19일 제정된 세계 아동학대 예방의 날을 전후로 아동학대 예방 주간을 정하고, 전 세계에 아동학대 문제를 부각하고 예방 프로그램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한 날이다.

아동학대란 아동을 보호하지 않고 신체적·정신적으로 버려두거나 폭력을 가하는 것을 말하며, 최근 들어 자녀를 학대하는 부모의 비윤리적인 범죄가 언론을 통해 전해지면서 사회적 이슈가 되어 국가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아동학대는 오래전부터 여러 형태로 자행돼 오면서 핵가족화로 가족해체와 함께 2000년도에 들어서면서 아동학대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아동복지법 제정을 통해 사회가 아동학대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법적·제도적 장치가 마련됐다.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아동학대 신고건수가 4만1389건으로 전년대비 13.7%가 증가했으며, 발생장소는 가정 내에서 2만3883건, 행위자는 부모가 2만2700건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되었다고 한다.
 
또한 사망한 아동도 43명이나 되어 우리 사회에서 아동학대가 점점 증가하고 있는 실정으로, 더 참담한 사실은 타인에 의한 아동학대보다 가정 내 부모로부터 이뤄지는 아동학대가 더 큰 비중을 차지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아이들을 돌보는 어른들이 자신이 하고 있는 훈육이 아동학대가 아닌지 돌아보고 자기 중심적인 사고에서 벗어나 그 어떠한 폭력도 정당화 될 수 없음을 깊이 인식해야 한다.

무엇보다 아동학대는 남의 일이 아닌 우리의 일이라는 것을 되새기면서 우리 아이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자랄 수 있도록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사회 안전망을 더욱더 촘촘히 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