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천안 대흥동 우체국 ‘우편취급국’으로 전환...주민들 반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천안 대흥동 우체국 ‘우편취급국’으로 전환...주민들 반발

기사입력 2020.10.08 06:4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안신문] 천안 대흥동 우체국이 이달 30일자로 우체국에서 우편취급국으로 전환됨에 따라 인근 주민 및 상인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7일 오후 이같은 사실을 전해들은 인근 주민들은 우체국을 찾아 “대흥동의 산 역사라 할 수 있는 우체국이 없어지고 민간이 운영하는 우편취급국으로 전환된다니 말도 안된다”며 거세게 항의했다.
 
대흥동 주민 A씨는 “나이가 많고 디지털 환경 적응이 어려운 원도심 주민들이 많이 거주하는 대흥동은 우체국을 이용해 공과금 납부와 송금은 물론 우체국에 직접 방문해서 이용해왔는데 우편업무만 취급하게 되면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닐 것”이라고 반대의견을 내놨다.
 
그러면서 “이런 결정을 순식간에 내리진 않았을텐데 왜 그동안 쉬쉬하고 있었는지 이해가 안된다. 상인들 아무도 몰랐다면 문제가 있는거 아니냐”고 성토했다.
 
인근 상인 B씨는 “우체국은 말 그대로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인데 적자라는 이유로 없애려고 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면서 “지역경제도 위축된 상황에서 우체국까지 없어지고 우편취급국으로 전환되면 지역경제가 더 가라앉을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정사업본부에서도 내려와서 현장조사를 하고 상의를 했다고 어제(7일) 들었는데 도대체 누구와 어떤내용의 상의를 했는지 알고 싶다”며 “이곳 주민들과 상인들 모두 모여 우정사업본부를 찾아갈 의향도 있다”고 밝혔다.
 
KakaoTalk_20201007_162357943_04.jpg
 
그간 우정사업본부는 적자가 누적돼 경영혁신을 해야 한다며 우체국 숫자를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우정사업본부 자료에 따르면, 2010년 44억 통이던 일반우편 물량은 2018년 30억 4000만 통으로 30.9% 줄었다.
 
또 2010년 528억 원 흑자였던 우편사업 경영수지는 2011년부터 적자로 돌아섰고, 2018년에는 1450억 원까지 적자가 늘었다.
 
이에 우정사업본부는 대흥동 우체국도 우편업무만 취급하는 민간 우편취급국으로 전환을 결정했다. 금융업무는 365 CD기를 통해 업무를 봐야한다.
 
우체국 관계자는 “많이 알려진바와 같이 우정사업본부의 적자가 심각하다”라며 “보편적 서비스 제공을 위해 취급국으로의 전환이 불가피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동남구 15곳의 우체국 중 반경 2km이내의 우체국에 대해 점차 창구 통폐합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대흥동의 경우 CD기에서 처리할 수 없는 금융업무는 800m 거리에 있는 오룡동 우체국을 이용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