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천안 12개 읍면 마을상수도 광역상수도로 바뀐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천안 12개 읍면 마을상수도 광역상수도로 바뀐다

기사입력 2020.09.16 09: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안맑은물사업소전경.png
 
사 완료 시 상수도보급률 96.7%에서 98.5%로 증대
마을상수도관리비용 연간 12억원 절감될 것으로 기대

[천안신문] 천안시가 내년부터 마을상수도를 통해 지하수 등을 생활용수로 사용해 오던 12개 읍면 163개 마을 6400여가구에 광역상수도를 조기 보급한다.
 
시는 농촌지역 시민들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공급하기 위해 2021년부터 2025년까지 농촌지역 마을상수도를 광역상수도로 전환한다고 1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그동안 광역상수도가 보급되지 않은 농촌마을은 자체 지하수를 개발해 마을상수도 시설 163개소를 설치 운영하고 있지만, 수량부족이나 17개소 시설은 수질기준에 부적합 하는 등 위험성이 높고 안정적 수돗물 공급이 어려웠다.
 
또 대다수 마을은 마을안길까지만 상수관 공사를 하고 상수관에서 건물로 들어가는 급수관은 수용가에서 공사비를 부담하게 돼 있어 급수공사비에 대한 경제적인 부담감으로 광역상수도 사용을 보류해 왔다.
 
이에 시는 물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총 7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할 계획이며, 충청남도로부터 도비를 지원받아 이번 광역상수도 전환사업을 추진하고, 현재 진행 중인 농촌생활용수개발사업도 병행한다.
 
농촌생활용수개발사업 시행 시에는 대지경계선까지 관로를 확대 설치하고, 내년에는 우선 마을상수도 수질기준 부적합 시설 및 상수도로 인한 피해지역에 수용가 경계까지 관로공사를 진행해 지방상수도로 전환 후 연차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기존 배수관로에서 수용가의 대지 경계까지 급수관을 추가로 매설하면 주민들이 최소한의 급수 신청비용으로 광역상수도 이용할 수 있고 수용가의 급수공사비에 대한 부담감을 줄여 줄 것으로 전망된다.
 
공사 완료 시에는 천안시 상수도보급률이 96.7%에서 98.5%로 증대되고 마을상수도관리비용도 연간 12억원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추진 계획에 대해 시 관계자는 "올해 12월까지 수요조사를 실시해 마을상수도 수질검사 부적합 지역과 마을 상수도 폐쇄를 조건으로 신청하는 지역을 우선으로 선정해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542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