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천안시, 전담 수어통역사 채용…4000여 농인들 불편함 해소될 듯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천안시, 전담 수어통역사 채용…4000여 농인들 불편함 해소될 듯

기사입력 2020.09.15 10:0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노인장애인과(수어통역사).jpg▲ 박상돈 천안시장의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의 수어통역 모습.
 
[천안신문] 천안시는 대한민국 농인들의 공용어는 한국수어를 언어로 인정하고, 청각‧언어장애인 등 농인의 의사소통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전담 수어통역사를 채용했다고 15일 밝혔다.
 
그동안 제1언어로 수어를 사용하는 농인은 시청 민원 서비스를 이용할 때 가족, 지인, 또는 수어통역센터의 수어통역사를 대동해야만 서비스를 받을 수 있었다.
 
시는 이 같은 불편을 해소하고자 노인장애인과 장애인복지팀에 수어통역사를 배치, 다양한 수어통역을 제공키로 했다.
 
앞으로 수어통역사는 ▲시정 주요뉴스 및 홍보영상물 제작, 유튜브 채널 관리시 수어통역 ▲언론취재 및 브리핑 시 수어통역 ▲각종 주요 행사 내용 현장 통역 ▲시청사 내방 농인 대상 상시 통역 서비스 제공 ▲농인 상담 및 장애인 복지 업무 추진 등을 수행한다.
 
또 휴대폰을 활용한 영상통화가 가능 채널을 설치해 ‘영상통화 민원 수어 상담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영상통화 민원 수어 상담 서비스는 천안시청 수어통역 전화번호(010-6521-5365)를 통한 영상통화, 또는 ‘카카오톡 친구추가’(ID: a65215365)를 통한 ‘페이스톡’으로 받을 수 있다.
 
현재 천안에는 4,000여명(2020년 상반기 기준)의 청각·언어장애인들이 거주하고 있다.
 
박상돈 시장은 “더욱 많은 농인들이 편리하게 시청 민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수어통역사를 채용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어느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공정한 복지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5303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