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천안시, 코로나19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48시간 후 비공개' 전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천안시, 코로나19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48시간 후 비공개' 전환

기사입력 2020.09.03 14:2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박상돈 기자회견.jpg
 
[천안신문] 천안시가 코로나19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와 관련해 지난달 24일 세부적인 내용까지 공개하기로 결정했으나 48시간 후 비공개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3일 “확진자 개인정보 및 소상공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접촉자 파악이 완료된 동선에 대해서는 이틀(48시간) 후 비공개로 전환한다”면서 시민들의 양해를 구했다.

이는 확진자 이동 동선에 천안시내 각종 점포들의 실제 상호명이 드러나게 되면서 지역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극심해져 이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이 같은 결정이 알려지자 시민들은 아쉬운 감정을 드러냈다. 소상공인도 물론 중요하지만, 불안해하고 있는 시민들의 알 권리 차원에서도 공개가 맞다는 것이다.

시민 A씨는 “개인정보와 개인사업장을 보호하겠다고 하면서 나머지 시민들이 안전할 수 있는 없는 것인가”라며 “접촉자 파악이 완료됐다고 하더라도, 동선확인을 때마침 하지 못한 시민들, 자신도 모르는 사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칠지도 모른다며 불안해 하는 시민들은 어떻게 하라는 것인가”라고 불만을 표출했다.

또 다른 시민 B씨는 “2주의 잠복기간을 고려해 1~2주 간은 공개하다 비공개로 하는 것도 방법일 것”이라며 “각 장소마다 방역소독을 했다고는 하지만 시민들의 입장에선 그래도 안심이 되지 않는 것이 사실”이라고 현실적인 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저작권자ⓒ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