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독립기념관, 광복 75주년 기념 '다락방 유물, 다시 빛을 보다' 개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독립기념관, 광복 75주년 기념 '다락방 유물, 다시 빛을 보다' 개최

기사입력 2020.08.14 12: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1_대한인국민회헌장.jpg▲ 대한인국민회헌장
 
[천안신문]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은 광복 75주년을 맞이해 대한인국민회 총회관 발견 자료 특별전을 오는 11월 22일까지 개최한다.

특별기획전시실Ⅰ(제7관 내)에서 〈다락방 유물, 다시 빛을 보다〉라는 제목으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지난해 독립기념관으로 이관된 대한인국민회 발견자료를 국민들과 나누고자 마련되었다.

대한인국민회는 일제강점기 빼앗긴 나라를 대신하여 이주 한인들을 지키고 보호하는 버팀목이자 이들을 하나로 모아 독립운동을 이끈 대표적인 단체로, 1909년 미주 한인 단체를 통합하여 1909년 ‘국민회’라는 이름으로 결성되었고 1910년부터는‘대한인국민회’로 불리기 시작하였다.

이번에 전시되는 자료는 2003년 미국 L.A.에 위치한 대한인국민회 총회관 복원공사를 하던 중 다락방에서 발견된 약 1만여 점의 자료 중 일부로, 발견된 자료는 한인사회와 독립운동 역사를 보여주는 귀중한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이에 독립기념관은 자료의 체계적인 보존과 활용을 위해 2019년 11월 대여형식으로 자료를 이관하였고, 이관 자료 중 역사적 가치가 높은 중요자료 81건을 우선적으로 선별하여 광복절을 맞아 특별 공개하는 전시회를 개최하게 되었다.

주요 전시자료로는 대한인국민회의 설립 목적과 조직 구성이 담긴 '대한인국민회헌장'을 비롯하여 대한인국민회가 제작한 3·1독립선언서, 대한인국민회 발견 태극기 등이 주목된다.

특히 금년 경술국치 110년, 한국광복군 창설 80주년 등을 맞이하여 멕시코 지역 한인들의 ‘국치일’ 행사 보고 문건과 한국광복군 성립 전례식 사진 동판, 뉴욕 한인들의 한국광복군 후원 송금 안내문 등 시의성 높은 자료도 함께 전시될 예정이다.
 
03_대한인국민회 총회관 낙성식 축하문.jpg▲ 대한인국민회 총회관 낙성식 축하문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6944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