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천안시축구단, ‘K리그’ 출신 박선주-독일 무대 경험한 정성현 영입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천안시축구단, ‘K리그’ 출신 박선주-독일 무대 경험한 정성현 영입

기사입력 2020.07.30 16: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01.JPG▲ (왼쪽부터) 천안시축구단에 입단한 박선주와 정성현.
 
[천안신문] 천안시축구단이 K리그 출신 측면 수비수 박선주와 독일 3부리그 출신 공격수 정성현을 영입해 전력을 강화했다고 오늘(30일) 밝혔다.
 
청소년 국가대표 출신인 박선주는 2013년 포항스틸러스를 통해 프로에 데뷔한 경험이 풍부한 선수다. 포항과 강원FC, 광주FC를 거치는 8시즌 동안 82경기에 출전했다.
 
박선주는 자신의 최대 장점인 많은 경험을 바탕으로 한 여유로운 경기 운영과 빠른 스피드를 바탕으로 천안의 측면에 있어 한층 무게를 실어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연세대 출신으로 독일 무대에서 활약한 정성현은 대학 재학 중 독일 5부리그 오베르리가의 브레머SV에 입단하며 유럽 무대의 문을 두드렸다. 이후 FC오버노일란트(5부), SV드로흐터젠/아셀(4부), SC포르투나 쾰른(3부)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특히 오버노일란트에서는 23경기에서 14골을 넣으며 팀의 주전으로서 맹활약 했다. 정성현은 최근 영입된 조주영과 기존의 제리 등과 함께 팀의 상위권 도약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박선주는 “천안에 합류해 기쁘고, 빨리 적응해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고, 정성현은 “K3리그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게 돼 설렌다. 한국에서의 첫 팀인 만큼 기회가 주어진다면 팀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특히 박선주는 강릉시청 소속의 박선용(형)과 형제 사이로 알려져 향후 '형제대결'이 성사될지에 대한 여부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한편,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이들 박선주와 정성현은 각각 77번과 33번의 등번호를 배정 받았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5633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