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천안시축구단, ‘수적우세’ 활용 못하고 화성과 득점 없이 무승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천안시축구단, ‘수적우세’ 활용 못하고 화성과 득점 없이 무승부

기사입력 2020.06.20 20:5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안화성.jpg
 
[천안신문] 천안시축구단(이하 천안)이 홈에서 승리를 거두진 못했지만 홈 무패행진은 그대로 이어갔다.
 
천안은 20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 K3리그 5라운드 화성FC와의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날 천안은 외국인선수 제리가 경고누적으로 결장한 가운데, 허준호-김신철-고차원 등을 전방에 내세워 수비가 비교적 안정적인 화성의 골문을 노렸다. 여기에 최진수와 김평래가 중원에서 공격을 뒷받침 하는 역할을 부여 받았다.
 
상대하는 화성은 최근 컨디션이 좋은 공격수 최치원과 김원민, 김레오 등 프로경험이 있는 선수들을 대거 포진시켜 원정에서의 승리를 노렸다.
 
경기의 주도권은 원정팀 화성이 잡아나갔다. 하지만 홈에서 아직 단 한 번의 패배도 없는 천안은 날카로운 역습을 전개하며 간간히 화성 수비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기도 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양 팀은 승부를 결정지을 득점을 만들기 위해 초반부터 사력을 다했다. 후반 초반, 화성의 수비를 책임지던 이태준이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해 홈팀인 천안은 수적 우세 속에 경기를 주도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양 팀의 골문은 그리 쉽게 열리지 않고 있었다. 천안은 장신의 김상필과 팀의 막내 엄승민을 투입, 공격의 새로운 활로를 찾고자 했다. 한 명이 부족한 화성은 수비적으로 나오면서도 이따금씩 역습을 통해 천안 수비진들을 괴롭혔다.
 
경기 막판 천안의 공격에 잠시 불이 붙는 것처럼 보였지만, 득점과는 연결되지 못했다. 결국 천안은 지난해 통합 이전 K3리그 어드밴스 우승팀인 화성과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263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