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취임 한 달’ 맞은 박상돈 천안시장…새로운 천안 만들기 ‘시동’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취임 한 달’ 맞은 박상돈 천안시장…새로운 천안 만들기 ‘시동’

기사입력 2020.05.19 15: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남구 선별진료소 방문.JPG
 
[천안신문] 박상돈 천안시장이 지난 16일로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관선 시장‧군수와 국회의원 등 36년 동안 공직에 몸담았던 박상돈 시장은 그동안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선거과정에서 시민들과 소통하며 느꼈던 생각과 철학을 시정에 담아내 현안사업들을 꼼꼼히 챙겨가며 ‘새로운 천안 행복한 시민’ 비전을 구체화 하고 있다.
 
박 시장은 취임 첫 날 간단한 취임행사 후 코로나19 대응 현황 등을 살피며 현장을 먼저 살피는 시정으로 시장으로서의 업무를 시작했다. 이어진 업무보고에서 박 시장은 공무원들에게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지역 경제 체질을 변화시킬 수 있는 전환점으로 삼아야 한다”고 주문해 코로나19로 무너진 지역경제를 살리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기도 했다.
 
‘현장에 답이 있다’는 것을 실천하기 위해 30개 읍면동을 직접 찾아 시민의 건의사항을 듣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며, 기업과 코로나19로 힘든 의료진, 농가 등도 방문해 문제점을 눈으로 확인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또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인근 아산의 오세현 시장을 각각 방문해 협조 체제를 구축하고, 지역 현안 과제에 대해 논의하며 공동 발전과 상생 협력을 약속하는 자리도 가졌다.
 
이밖에 21대 총선에서 당선된 국회의원 당선인들과 지역 시의원들과의 상견례를 통해 국비확보 및 지역발전을 위해 함께 힘써 나가자고 뜻을 모으기도 했다.
 
박상돈 시장은 “숨 가쁘게 달려온 한 달은 시정의 주인인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현안사업을 점검하며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시간이었다”며 “발로 뛰는 현장행정으로 새로운 천안의 미래를 그려 시민의 행복을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253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