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박상돈 시장 "천안역 주변 원도심 르네상스 시대 위해 역량 집중할 것"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박상돈 시장 "천안역 주변 원도심 르네상스 시대 위해 역량 집중할 것"

국토부·시·LH·한국철도공사 등 사업에 대한 역할 관계 정립
기사입력 2020.05.15 10: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도시재생과(천안역세권 도시재생 혁신지구 사업계획도).jpg▲ 천안역세권 도시재생 혁신지구 사업계획도
 
[천안신문] 천안역 일원에서 추진 중인 ‘천안역세권 도시재생 혁신지구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천안역세권 도시재생 혁신지구 사업은 지난해 12월 도시재생 국가시범지구로 선정됐다. 공공기관이 주도해 주거·상업·산업 등의 기능이 집적된 거점 조성으로 원도심을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시는 1만5000㎡ 규모의 혁신지구에 올해 말 착공을 목표로 2024년까지 총 1886억 원을 투입해 천안역 연결 복합환승센터, 지식산업센터, 생활SOC, 공동주택, 상업시설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혁신지구 지정 이후 사업 기본구상에 대해 천안시, LH, 한국철도공사 등 관계 기관간의 역할분담 및 참여계획에 대한 이해관계 조율에 어려움을 겪어 왔으나 최근 이해관계 조정이 마무리돼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천안시는 혁신지구 일자리 창출 기능인 지식산업센터를 담당하고, LH는 주거와 상업 기능을 맡는다. 한국철도공사는 복합환승센터에 대한 주도적인 역할을 약속했으며, 국토교통부가 사업을 위한 제도적 지원방안 마련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앞서 박상돈 천안시장은 지난 6일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을 방문해 천안역세권 혁신지구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국토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하기도 했다.

박상돈 시장은 “혁신지구 사업은 원도심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를 받고 있는 핵심사업으로 신속히 추진돼 천안역 주변에 추진되는 천안역 증축, 동부광장 조성 등 다양한 연계사업과 함께 시너지 효과가 발생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천안역 주변 원도심에서 다양한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새로운 르네상스 시대가 열리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5734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