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기자수첩] ‘총선의 계절’…잘못하면 ‘보궐선거 계절’로 바뀐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자수첩] ‘총선의 계절’…잘못하면 ‘보궐선거 계절’로 바뀐다

기사입력 2020.01.10 06: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최영민1.jpg▲ 최영민 기자.
 
[천안신문] 바야흐로 ‘총선의 계절’이다. 여의도 국회의사당 입성을 꿈꾸는 많은 정치인들이 저마다 자신이 지역 정치의 적임자라며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고, 시민들은 이런 정치인들을 유심히 살펴볼 의무 또한 갖고 있다.
 
흔히 국회를 ‘국민의 대의기관’이라고 한다. 그리고 국회의원이 되고자 하는 정치인들은 모두 입을 모아 ‘국민의 심부름꾼’이 되겠다고 한다. 맞는 말이다. 국민이 직접 투표로서 만들어준 국회의원이라는 자리는 ‘권력’이 아닌 ‘봉사’하는 자리임에 분명하다. 하지만 지금의 국회, 그리고 국회의원을 꿈꾸는 정치인들이 과연 ‘봉사’하려는 마음을 가졌을까.
 
천안 지역은 총 3명의 국회의원을 이번 총선에서 선출한다. 그래서일까. ‘충남정치의 1번지’라고 하는 천안(갑) 선거구부터 (을)선거구, (병)선거구까지 현역 의원을 비롯해 이들의 아성을 누르고자 하는 정치신인과 야인들이 ‘입신양명’을 꿈꾸고 있다.
 
이 가운데 심각하게 바라봐야 할 점도 있다. 무분별한 시‧도의원들의 ‘갈아타기’ 바람, 고향은 천안이나 타지에서의 활동 기간이 길어 지역민들에게 있어 큰 호응을 얻지 못하는 정치인 등 ‘일단 한 번 해보자’라는 식의 총선 도전 소식이 여기저기서 들려오고 있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
 
특히 천안은 최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행정의 수장인 시장이 그 직을 상실했다. 따라서 총선과 같은 날짜인 4월 15일 보궐선거를 실시해야 한다. 이로 인해 시‧도의원들, 특히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자신의 정치적인 꿈을 위해서는 도전하고 싶지만 같은당 소속 시장의 중도 하차로 인한 ‘보궐선거’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 공개적으로 출마에 대한 이야기는 피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투표를 통해 시민들의 ‘명령’을 받은 정치인들이 자신의 임기도 다 채우지 못한 채 다른 일을 하고자 한다면, 일단 그것은 자신을 선출해준 시민들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는 지적이 지배적이다. 물론 정치인으로서 ‘큰 꿈’을 갖는 건 당연할 수 있지만 민주주의의 꽃인 투표를 통해 선출된 공직자는 자신을 뽑아준 유권자들을 위해 정해진 임기를 채워야 할 의무 또한 갖고 있는 것이다.
 
시‧도의원들의 총선 출마, 혹은 시장출마 러시로 천안이 자칫 ‘보궐선거시(市)’ 라는 오명을 얻지 않을까 우려된다. 시장직을 잃은 전임 시장으로 발생한 보궐선거 비용이 18억원이나 발생했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불과 얼마 전에 접한 천안시민들이다. 충남의 수부도시 천안의 정치풍토가 좀 더 세련되고 정직해져 시민들이 믿고 맡길 수 있는 선출직 공직자들이 많아지길 바라본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