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기자 탐방] 전국 방방곡곡을 찾아...‘예당호 출렁다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자 탐방] 전국 방방곡곡을 찾아...‘예당호 출렁다리’

길이 402m를 자랑하는 국내 최장 출렁다리...뛰어난 야간경관 인기
기사입력 2019.06.30 17:1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안신문] 충남지역의 언론문화를 선도하는 (주)씨에이미디어그룹에서는 분주한 일상을 뒤로하고 잠시 쉼을 찾아 떠나고픈 이들을 위해 본보 기자들이 직접 찾은 볼거리 즐길거리가 넘쳐나는 우리나라 구석구석의 명소를 천안신문과 자매지 14개 매체를 통해 소개하고자 한다.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 대한민국은 넓고 가볼만한 곳은 무궁무진하다! 일상을 뒤로 하고 잠시 떠나보자~ <편집자 주>

1.jpg
 
예산지명 1100년 기념으로 지난 4월 6일 개통된 ‘예당호 출렁다리’.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저수지 예당호 위로 다리의 주탑이 우뚝 솟아 있다. 주탑을 기준으로 양쪽으로 국내 최장인 402m의 출렁다리가 펼쳐졌다.

주탑의 높이만 64m, 예당호와 봉수산을 내다볼 수 있는 전망대 설치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출렁다리를 체험하기 위한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출렁다리와 데크에 LED조명이 설치되어 야간경관이 뛰어나 야간에 출렁다리를 찾는 관광객이 늘고 있다.

또한 출렁다리와 이어지는 5.4km의 산책길 ‘느린 호수길’ 조성되어 힐링에 최적지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개통 이후 이미 100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다녀간 예당호 출렁다리의 인기로 택시는 물론이고 인근 음식점, 예산전통시장, 광시한우마을, 예당관광지 야영장, 의좋은형제 마을 등을 연계해 찾는 관광객이 늘면서 지역 경제활성화에 큰 효과를 거두며 예산의 랜드마크로 자리잡고 있다.

기자가 출렁다리를 찾은 오후 9시경에도 야경을 눈에 담기 위해 찾아든 관광객들로 북적였다.

예산에서 30년이 넘게 살고 있다는 A씨는 "내가 살고 있는 예산이 이렇게 변할 줄 상상도 못했다. 침체되다 못해 삭막하기만 했던 예산읍이 요즘은 여느 관광지 못지 않을 정도로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걸 보니 너무 좋다“라며 ”예산을 찾는 관광객에게 좋은 이미지를 주기 위해서라도 주변 환경정화 등 예산읍에서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멀리 부천에서 출렁다리를 찾았다는 B어르신은 “출렁다리를 건널때 무섭기는 하지만, 주위경관이 너무 좋아 무서움도 잊게 된다. TV에 나오는 모습보다 훨씬 더 웅장하고 멋있다”고 만족스러움을 표했다.

출렁다리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이며 입장료는 무료다.

KakaoTalk_20190630_164515566.jpg
 
KakaoTalk_20190630_164515821.jpg
 
KakaoTalk_20190630_164517038.jpg
 
KakaoTalk_20190630_164518671.jpg
 
KakaoTalk_20190630_164519028.jpg
 
KakaoTalk_20190630_164519365.jpg
 
KakaoTalk_20190630_164520904.jpg
 
KakaoTalk_20190630_164521284.jpg
 
KakaoTalk_20190630_164520182.jpg
 
KakaoTalk_20190630_164520701.jpg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204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