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난지섬 관광지 체비지 매각 훈풍 불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난지섬 관광지 체비지 매각 훈풍 불까?

기사입력 2019.06.11 14: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4년 만에 매매계약 체결, 당진시 분양 활성화 추진
상업시설용지 26필지와 숙박용지 11필지 미분양

3667835320_w3ox7AYb_c8f5eb6036c81e1182cb0de46249a344a605a145.jpg▲ 난지섬 해수욕장 일원.
 
[씨에이미디어=당진일보] 당진시는 지난 3일 난지섬 관광지의 체비지 중 상업시설용지 1필지에 대해 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매각하는 체비지는 토지대금의 10%를 계약보증금으로 계약을 체결했으며, 중도금은 계약일로부터 90일 이내에 토지대금의 40%, 잔금은 계약일로부터 180일 이내에 전액 납부키로 했다.
 
시에 따르면 난지섬 관광지 체비지 매매계약은 4년 만에 성사됐다. 전국적인 부동산 경기침체 장기화 등의 영향으로 매각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이번 매매계약 체결로 난지섬 관광지 체비지 매각이 속도를 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시는 부동산 경기 침체로 매각이 지연됨에 따라 2018년부터 매각필지에 대해 부동산중개를 통할 경우 매매금액의 0.9%를 부동산 알선 장려금으로 지급키로 하는 등 매각 활성화에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올해 초 체비지 분양금액을 현재 시세로 반영하기 위해 재 감정평가를 실시해 평균 17.5% 정도 하향된 분양 금액을 책정했다.
 
이후 시는 지난 3~4월에 한국자산관리공사의 공매시스템을 이용해 공개매각을 진행, 공매기간 동안 문의 전화가 잇따르는 등 수요자들의 관심도가 높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2018년 준공된 난지섬 국민여가캠핑장이 주말에는 자리가 없을 정도로 캠핑객이 늘고 있는데다가 난지섬 일원이 어촌뉴딜300사업에 선정돼 생태체험장과 자전거길, 바다낚시터 등 관광 인프라가 확충되는 만큼 향후 체비지 매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시에 따르면 2010년 10월 조성이 완료된 난지섬 관광지는 전체 56필지(2만3770.7㎡)의 체비지 중 상가시설용지 14필지(5190.4㎡)와 숙박용지 5필지(2268.1㎡)가 분양이 완료됐으며, 상업시설용지 26필지(1만630㎡)와 숙박용지 11필지(5682.2㎡)는 미분양 됐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771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