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충남도청 공무원, 인사교류 불만제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충남도청 공무원, 인사교류 불만제기

중앙 4급 2명 전입은 도 자체 승진 가로막아
기사입력 2019.01.11 15:3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안신문] 충남도청 공무원들이 중앙부처와 시군 인사교류 문제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고 나섰다.
 
충청남도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태신)11일 성명을 발표하고 11교류 인사원칙을 준수하고 일방적인 전입인사 철회를 요구했다.
 
충남도공무원노조는 지난 새해 초 이뤄진 인사에서 행안부 소속 4급 고위공무원을 충남도로 전입시키고 도에서는 3급과 5급을 행안부로 올려보낸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형식적으로 보면 11 인사교류지만 내용면에서는 4급의 충남 전입이 도 공무원들의 승진을 가로막는 장애가 되기 때문에 일방적으로 손해라고 주장했다.
 
42명은 도에서 정년퇴직할 가능성이 높아 도 자체적으로는 승진을 가로막는 장애가 된다는 분석이다. 게다가 1월 중순에 있을 인사에서도 중앙에서 5급 사무관을, 시군에서 6급을 받기로 한다는 이야기가 들리면서 도청 분위기가 뒤숭숭하다.
 
도청 노조 관계자는 전입이 확정된 것으로 알려진 사무관은 옛날 도 공무원으로 근무하다가 중앙에 전출 가서 고속 승진해 내려온다는 소문이 있다아직 6급에 머물고 있는 동기들로서는 상대적인 박탈감이 크다고 말했다. 시군 인사교류도 7급을 대상으로 한다는 원칙을 의식해 6급을 7급으로 강등시켜 받는다는 말을 들었다며 인사위원장을 맡고 있는 남궁영 행정부지사에게 사무관과 주무관의 일방적인 전입을 결사반대한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내포신도시 개발정보를 미리 알고 부동산 투기를 하는 등 물의를 일으킨 공무원을 승진시킨 인사에 대해서 노조 측은 지난 2일 관련공무원 2명이 기소가 된 것으로 안다도에서 이를 알고도 지난해 연말 미리 승진을 시킨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2309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