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기자수첩] 충남도교육청 시설과장, 제자리 찾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자수첩] 충남도교육청 시설과장, 제자리 찾나

기사입력 2018.12.05 08: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정운대.png▲ 정운대 충남지역신연합회 로컬충남 사장.
[내포=로컬충남] 인사가 만사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은 어떤 자리든 그 일의 성격에 맞는 인재를 골라 앉혀야 한다는 뜻을 내포한다. 반대로 말하면 어떤 자리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는 문외한에게 일을 맡겨서는 안 된다는 뜻도 될 것이다. 부적절한 인사로는 능률이 오를 수도 없고, 추진력을 기대할 수도 없다. 그러니 인사가 만사가 될 수 있겠는가!
 
그런데 충남도교육청이 지난 7월 1일 실시한 인사에서 이해할 수 없는 인사가 있었다. 당시 감사총괄서기관을 맡고 있던 P씨를 시설과장으로 발령했는데 그는 행정직이었다. 시설과는 학교 교사 건축과 관련된 일을 주업무로 하고 있기 때문에 기술직에게 적합한 자리다.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이 올해 6·13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후 많은 기대를 모았지만 재출범하자마자 상식을 거스르는 인사 때문에 청 안팎으로 말이 많았다. 행정직으로서 전문성에 한계가 있는데 일을 제대로 할 수 있을까? 소금을 팔려고 해도 소금에 대해 알아야 한다.
 
P과장 역시 답답함을 토로하면서 다가올 새해 인사에서는 자신에게 맞는 다른 자리로 옮겨 가기를 바라는 눈치다. 행정직을 기술직 자리에 앉힌 김 교육감의 의중을 알 길이 없다. 그러나 제 옷을 갖춰 입지 못한 인사만큼 후폭풍이 따르는 일 또한 없다.
 
김 교육감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고 말한다. 누가 봐도 문제없는 인사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모두가 만족하는 인사를 하기엔 어려움이 따르는 것은 당연한 얘기지만, 그것을 최대한 헤아려 진행하는 것이 단체장의 몫이기도 하다.
 
김 교육감의 현실적이고 현명한 대처가 필요한 새해 인사를 기대해 본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7088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