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충남 농어업인회의소’ 내년 1월 출범된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충남 농어업인회의소’ 내년 1월 출범된다

기사입력 2018.12.04 17:4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81204_충남_농어업회의소_창립총회_(3).jpg
 
[천안신문] 충남 농어업인의 대표 기구인 ‘충남 농어업인회의소’가 내년 1월 공식 출범한다.

도내 30여 농어업인 단체가 참여한 ‘충남 농어업인회의소’는 설립 추진 3년여 만에 전국 광역도 중에서는 처음으로 결실을 맺게 됐다.

4일 예산 덕산 리솜스파캐슬에서 열린 충남 농어업회의소 창립총회에는 양승조 지사와 유병국 도의회의장, 도내 농어업인 단체 대표와 회원 등 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설립 경과보고, 창립총회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농어업회의소는 상공인들의 권익을 대변하는 상공회의소와 유사한 기구로, 충남 농어업회의소는 도내 50개 농어업인 단체 중 28개 단체와 7개 시·군 농어업회의소를 합해 총 34개 단체가 참여 중이다.

주요 역할은 △농어업 정책에 관한 자문 및 건의 △농정에 대한 평가 △농어업에 관한 현장 중심 사업 조사 △시책 발굴 △연구 개발 등이다.

또 △농어업회의소 참여 회원 역량 강화 및 교육·훈련 △국가 및 지방정부로부터 위탁받은 사업 수행 △기타 농어업 발전과 회의소 목적 달성에 필요한 사업도 수행하게 된다.

충남 농어업회의소는 이달 중 사무국을 설치한 뒤, 설립허가 절차를 마무리하고 내년 1월 공식 출범한다.

이날 창립총회에서 양승조 지사는 “충남 농어업 발전과 농어업인 권익 대변, 미래 농어업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충남 농어업회의소 창립을 220만 도민과 함께 축하한다”고 말했다.

이어 “2017년 대한민국 농가 평균 소득은 3823만 원으로 도시 근로자 가구의 64% 정도에 불과하고, 우리 농어촌은 아이 울음소리가 그친지 이미 오래됐으며, 도내 농업 경영주 평균 연령은 67세이 이르고 있다”며 “저출산과 고령화, 소득과 일자리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다면 우리 농어업 농어촌은 그 존재마저 위협받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민선7기 충남도는 농어업 농어촌 문제 해결을 위해 ‘3농정책위원회’를 새롭게 출범시키고, 보다 성숙한 3농정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행복한 농어업인, 지속가능한 농어업, 살기 좋은 농어촌을 비전으로 삼고, 사람 중심의 복지농정을 구현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충남 농어업회의소는 지난 2015년 농식품부의 시범 사업 공모에 선정되며 설립 추진을 시작했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2224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