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독립기념관, 12월의 독립운동가 '유상근' 선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독립기념관, 12월의 독립운동가 '유상근' 선정

한인애국단원 유상근(柳相根, 미상~1945. 8. 14. 강원 통천)
기사입력 2018.11.28 15: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 유상근 사진 (1).jpg▲ 독립운동가 유상근(柳相根, 미상~1945. 8. 14)
 
[천안신문]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은 국가보훈처와 공동으로 독립운동가 유상근을 12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고 공훈을 기리는 전시회를 12월 한달간 개최한다.

유상근은 강원도 통천에서 태어나 어려서 한학을 배우고 통천공립학교에서 4년간 수학했다. 집안사정이 어려워지며 만주 여러 곳으로 거처를 옮기는데, 화룡현 이모부 댁에 머물다가 상하이로 건너간 것으로 전해진다.

상하이 이주 후 취직을 도와줄 사람을 만나기 위해 인성학교를 찾았다. 교사로 근무하던 신기섭을 통해 대한교민단을 알게 되고 그 과정에서 김구를 만났다.

이후 김구가 취직을 도왔으나 형편이 나아지지 않자 홍콩 등지에서 인삼장사를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2. 유상근 지필 이력서 (1).jpg▲ 유상근 자필 이력서. 유상근이 한인애국단에 입단하며 쓴 자필 이력서로, 고향을 떠나 상하이에 도착할 때까지의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1932년 1월 유상근은 김구의 지시를 받아 상하이로 돌아오고, 교민들의 치안을 담당하는 대한교민단 의경대 활동을 시작했다. 하지만 같은 해 2월 27일 의경대 활동을 그만두는데, 이는 유상근이 2월 24일 한인애국단에 가입하고 거사를 준비하였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같은 해 일제의 만주 침략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중국정부는 국제연맹에 소송을 제기하려 했고, 국제연맹은 2월부터 만주로 조사단을 파견할 예정이었다.

김구는 조사단을 맞이하는 일본 고위관료 처단계획을 수립하고, 유상근과 최흥식을 다렌으로 보내 의거를 준비했다.

하지만 거사 2일 전 최흥식이 김구에게 보낸 서신이 발각되고, 유상근과 최흥식 모두 일제에 붙잡히고 말았다. 일제는 한인애국단이 국제연맹 조사단을 공격하려 한 것으로 왜곡 보도했고 이에 김구는 <한인애국단선언>을 발표하며 유상근을 비롯한 한인애국단의 목적이 일본 고위관료 처단에 있음을 분명히 밝혔다.

유상근은 다렌법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후 뤼순감옥으로 이감되었고, 광복을 하루 앞둔 1945년 8월 14일 순국하고 만다.

이에 정부는 유상근의 공적을 기려 1968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3. 한민 관련기사(1).jpg▲ ‘한민韓民’에 실린 유상근 관련 기사. ‘한민’은 1936년 3월 15일에 창간한 한국국민당 기관지로, 유상근과 최흥식의 다렌의거에 관한 내용을 다루었다. 사진 상단 최흥식과 하단 유상근의 모습이 보인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041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