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 예타면제에 힘 모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사업 예타면제에 힘 모아

12개 시‧군 시장‧군수 협력체와 15명 국회의원 건의 서명부 제출
기사입력 2018.11.27 10:5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교통과(중부권 동서횡단철도사업 공동건의문 제출).jpg▲ 지난 23일 12개 시군 협력체 대표인 구본영 시장과 이규희 국회의원(천안시갑)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을 예타면제 사업으로 선정해 줄 것을 요청하는 공동건의문을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송재호 위원장에게 제출했다. (좌부터) 구본영 천안시장, 송재호 균형위 위원장, 이규희 국회의원(천안시갑)
 
[천안신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예타면제를 위해 12개 시군 시장‧군수 협력체와 15명 국회의원이 힘을 모았다.

천안시는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균형위)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과 관련한 공동 건의문을 12개 시군 시장‧군수 협력체(대표 구본영 천안시장)와 15명 국회의원 명의로 제출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3일 12개 시군 협력체 대표인 구본영 시장과 이규희 국회의원(천안시갑)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을 예타면제 사업으로 선정해 줄 것을 요청하는 공동건의문을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송재호 위원장에게 제출했다.

구본영 천안시장과 이규희 국회의원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지역공약에 확정된 사업이며 12개 시군과 3개도간 연계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라고 적극 피력했다.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가시적 효과가 두드러지고 국토부가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수행 중인만큼 사업기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건설되면 산업단지 개발과 활성화로 제조업부문 중심 14만7000명 신규고용이 창출되고, 해양·자연관광자원에 대한 접근성 개선, 관광단지 개발 촉진 등으로 관광객 연 3463만명 증가 및 관광수입 3조2000억원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또 철강·석유화학·자동차·ICT·바이오·유기농 등 지역에 분산 배치된 산업들의 상호교류도 촉진시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국토균형발전을 도모한다고도 덧붙였다.

균형위는 올 11월 중순부터 12월 초까지 관계부처 T/F를 진행하고 12월 중 균형위에서 본회의를 개최해 예타 면제 사업을 선정한 뒤 이를 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서산∼당진∼예산∼아산∼천안∼청주∼괴산∼문경∼예천∼영주∼봉화∼울진을 잇는 총연장 330㎞로 총 4조8000억원이(제3차 국가철도 반영노선 제외시 3조7000억원)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동안 천안시는 12개 시‧군 시장‧군수 협력체(회장 구본영)를 구성하고 62만명의 건설촉구 서명부 전달,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 지역공약에 확정반영, 사전타당성조사 예산반영 등의 성과를 이뤘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5809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