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플루엔자바이러스 도내 첫 검출...'독감 주의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플루엔자바이러스 도내 첫 검출...'독감 주의보'

44주차 표본 검체서 A(H1N1)pdm09형 인플루엔자바이러스 검출
기사입력 2018.11.07 14: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안신문]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올해 들어 도내 첫 검출됐다.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질병관리본부와 공동으로 수행하고 있는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바이러스 실험실 감시 사업’ 결과, 지난달 말 44주차에 채취된 호흡기 질환자 표본 검체에서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47주차에 비해 3주가량 빠른 것이어서 독감 조기 유행 가능성이 우려된다. 검출 바이러스 유형은 지난 2009년 전 세계적으로 유행했던 A(H1N1)pdm09형이다.

독감은 인플루엔자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되는 급성 호흡기 질환으로 전염성이 높아 대유행을 일으킬 수 있는 질환이다.

증상은 일반 감기와 비슷하지만, 38℃ 이상 갑작스러운 발열과 기침, 두통, 근육통 또는 인후통 등이 나타난다. 감염환자가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비말을 통해 감염될 수 있다.

또 어린이의 경우 성인과는 달리 구토와 설사, 복통과 같은 위장관 증상이 동반될 수도 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인플루엔자바이러스 감염 예방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평소 손씻기와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하며, 어린이나 노약자 등 면역 취약계층은 예방 접종을 받아야 한다”라며 “백신은 접종 후 예방 효과가 2∼4주 걸리는 것을 고려해 유행 시기에 앞서 접종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0292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