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한국당 “양 지사, '캠코더 인사' 성난 민심에 직면하게 될 것” 으름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한국당 “양 지사, '캠코더 인사' 성난 민심에 직면하게 될 것” 으름장

기사입력 2018.11.05 11: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안신문]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이 양승조 충남지사의 연이은 측근 챙기기 인사에 대해 맹비난하고 나섰다.
 
한국당 충남도당은 4일 성명을 통해 “뜨거운 감자였던 신설 충청남도 정무보좌관에 양승조 도지사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이 임명됐다”면서 “멀쩡한 정무부지사를 문화체육부지사로 개명하고 만든 정무보좌관이 결국 측근을 챙기기 위한 위인설관 아니냐는 따가운 시선이 가득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앞선 “충남여성정책개발원장 채용 특혜 논란이 뜨거운 와중인데도 선거공신들의 낙하산 투하 행보에는 일말의 거리낌조차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한국당 충남도당은 “철학과 가치 공유란 그럴듯한 명분 아래 소위 ‘충남판 캠코더(양승조 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인사’의 서막이 열리고 있는 것”이라면서 “인사 난맥상을 우려하는 정당, 시민단체 등의 바른 소리와 쓴 소리를 철저히 외면하고, 안희정 사단이 물러난 빈자리에 양승조 사단이 물밀 듯이 밀려오고 있다“고 힐난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양승조 충남지사에게 초심으로 돌아가기를 진심으로 충고한다“면서 ”우리의 진정어린 충고를 ‘딴지걸기’ ‘발목잡기’로 폄하하며 캠코더 인사를 반복한다면, 성난 민심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결코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9504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