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천안 비리 유치원 공개 ‘파장’...일부 유치원 “문제될 것 없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천안 비리 유치원 공개 ‘파장’...일부 유치원 “문제될 것 없다”

전국 비리 혐의로 적발된 사립유치원 실명 공개...천안지역 9곳 적발
기사입력 2018.10.15 11: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안신문]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이 실시한 사립유치원 감사에서 비리혐의가 적발된 유치원 명단이 지난 12일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다.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2013~2017년까지 5년간 유치원 감사를 벌인 결과 전국 1878개 사립유치원에서 5951건과 공립유치원 61건이 확인됐다.

충남교육청 감사 자료에 따르면 충남지역의 비리 유치원은 2016년 9곳, 2017년 12곳 등 총 21곳으로 나타났다.

천안지역은 ▲늘푸른유치원(사립유치원 운영관리 부적정 등) ▲세중아유치원(유아학비 지원비 운영 부적정 등) ▲삼성유치원(연말정산 및 4대보험 가입부적정 등) ▲세실유치원(유치원 회계집행 부적정) ▲셀라유치원(유치원 회계집행 부적정) ▲백향목유치원(유아학비 지원금 신청 부적정 등) ▲도담유치원(차입금 및 소방훈련 부적정 등)(이상 2016년 7건) ▲행복한리더로유치원(사립유치원 운영관리 부적정 등) ▲백석유치원(사립유치원 운영관리 부적정 등)(이상 2017년 2건) 등 9곳이다.

이들 사립유치원 중 한곳은 유치원장 소유의 토지에 대해 본인과 임대계약 체결 후 체험학습장 사용료 명목으로 4천여만 원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나 유치원 회계집행 부적정으로 적발되어 지원금을 회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한 사립유치원 관계자는 천안신문과의 통화에서 “교육청에서 실시하는 감사대상이 천안지역 모든 사립유치원에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 일부 유치원을 대상으로 감사를 실시하는 것”이라며 “적발된 것은 사실이지만 행정처분 내용에 따라 시정조치 완료 후 정상 운영하고 있어서 문제될 것 없다.”고 말했다.

비리 유치원으로 공개된 유치원에 아이를 보내고 있다는 한 원생 엄마는 “비리 유치원에 천안에 이름난 유치원도 포함되어 있어 충격이었다”며 “몇몇 유치원뿐만 아니라 유치원 모두에 대해 전수조사를 펼쳐 이번 기회에 비리를 완전히 없애주길 바란다”며 목소리를높였다.

충남교육청 관계자는 “매년 행정감사계획 수립시 감사대상 유치원을 시·군 별로 3~4곳을 선정해 감사를 하고 있다. 천안지역은 56개 사립유치원이 있어 상대적으로 비율을 많이 차지해 감사대상도 많아진 것”이라고 전했다.

또 감사대상 유치원 전부가 적발된 것에 대해서는 “유치원 마다 크고 작은 건으로 적발되었다. 이들 유치원 전부는 현재 시정조치 완료 상태다”라며 “앞으로 초·중·고교처럼 어느 정도 감사의 통일성을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는 사립유치원의 회계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국가차원의 회계·인사시스템인 유치원종합정보시스템(ISMP)을 내년 상반기까지 구축키로 했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3416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