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라돈침대 사태 5개월 만에 일단락…해체 완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라돈침대 사태 5개월 만에 일단락…해체 완료

기사입력 2018.10.09 18: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라돈침대.png(좌)해체 전, (우)10월9일 해체 후의 모습
 
[천안신문]라돈침대 사태가 발단 5개월 만에 일단락됐다. 천안 대진침대 본사에 야적돼 있던 물량과 전국적으로 미 수거 됐었던 침대까지 모두 회수해 해체를 완료한 것으로 확인됐다.
 
9일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천안을)은 원자력안전위원회와 대진침대가 주최한 ‘지역주민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이 같은 내용을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주민 초청 간담회에는 박완주 의원을 비롯한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나승식 국무조정실 정책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손재영 원장, 한옥동 도의원, 육종영 시의원, 지역주민대표 등이 50여명이 참석했다.
 
대진침대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7월 30일 시범해체를 시작으로 8월 22일까지 대진침대 본사에 야적됐던 2만 9,000여개의 침대 해체를 완료했다. 이후 주민 협의를 거쳐 전국적으로 미 수거 상태에 있던 2만 2,991개를 추가 수거해 7일까지 당진에 야적된 물량을 제외한 총 5만 1,998개의 라돈매트리스를 해체 완료했다. 
 
이번 사태는 지난 5월 3일 ‘라돈침대’ 언론 최초 보도 이후, 대진침대가 자체 리콜을 실시하는 과정에서 라돈침대의 천안본사 진입과 해체가 지역주민들의 반대로 중단되면서 장기화됐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7959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