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기획] 유학생이 바라본 한국문화㉟ - 일본 ‘이대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획] 유학생이 바라본 한국문화㉟ - 일본 ‘이대영’

“1+1 상품이 있는 한국은 주려는 마음이 가득한 나라라고 느꼈다”
기사입력 2018.10.08 15:53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안신문] 천안신문에서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한국에서의 유학 생활 중 보고 듣고 느끼고 경험한 소소한 이야기를 시민들에게 전달하고자 선문대 한국어교육원(원장 하채수)의 협조를 얻어 연재한다.

KakaoTalk_20181005_134356315.png
 
저는 올해 3월 일본에서 온 ‘이대영’입니다.

어렸을 때 한국에 2년동안 살았던 적이 있지만 예전과 지금, 한국에 대한 느낌이 너무 달라졌습니다.

왜냐하면 일본에서 중·고등학교를 다니면서 일본 문화가 저한테 익숙해 졌었기 때문입니다.

KakaoTalk_20181005_134356518.jpg
 
제가 여기에 왔을 때 나는 한국을 아니까 문화 충격을 받을 리가 없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러나 한국에서 새롭게 알게 된 것이 많이 있었고 무엇보다 일본에서는 느끼지 못했던 한국의 정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KakaoTalk_20181005_134357669.jpg
 
한국에 와서 인상적이었던 세가지는,

첫째, 선문 어학원의 선생님에 대해서입니다. 선문 어학원의 선생님들은 다 친절하고 한국말을 아주 잘 가르쳐 주십니다.

또 일본에 있었을 때와 완전히 다른 교육 스타일이었습니다. 가끔 학생들이 힘들고 졸릴 때 선생님은 사탕이나 음료수를 주시는데 그런 경험이 없었던 저는 일본과의 문화 차이를 느꼈습니다.

KakaoTalk_20181005_134356704.jpg
 
두 번째, 한국 쇼핑몰에 1플러스1 상품이 있다는 것입니다.

일본에서는 보통 어떤 상품을 팔고 싶을 때 할인을 합니다. 1플러스1을 처음 보게 되었을 때 한국은 주려고 하는 마음이 가득한 나라라고 느꼈습니다.

KakaoTalk_20181005_134357438.jpg
 
마지막으로 세 번째는 한국에 계시는 할머니 집에 갔을 때입니다.

근처에 작은 어머니도 사시는데 저를 아이처럼 사랑해 주시고 제가 하는 말을 잘 들어주시고 경제적으로 여유도 없을 텐데 저를 위해 영화관에도 대리고 가주시고 옷까지 사주셨습니다.

KakaoTalk_20181005_134357878.jpg
 
한국에는 내 자신이 힘들어도 그걸 잊고 남을 위해서 해 주려고 하는 희생적인 사랑이 있습니다.

저는 소중한 그 사랑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앞으로도 한국의 깊은 정을 느끼면서 내 자신이 한국사람 같은 따뜻함을 가질 수 있으면 좋습니다.
[특별취재반 기자 @]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7807
댓글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