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선문대 2018 오픈캠퍼스 개최...3,500여 명 수험생·학부모 참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선문대 2018 오픈캠퍼스 개최...3,500여 명 수험생·학부모 참여

국내 최초 외국인 대상 전공체험 프로그램 운영
기사입력 2018.09.07 09: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 3. 전자공학과 부스에서 드론 체험하는 학생..JPG
 
 
[천안신문]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가 6일부터 이틀간 충남 및 경기 남부지역 중・고교생 및 외국인 학생 대상으로 학과 탐방 및 캠퍼스 투어 프로그램인 ‘2018 선문 오픈캠퍼스’를 개최한다.
 
선문 오픈캠퍼스는 학과에 대한 정보제공과 전공 체험을 통해 수험생의 진로진학 결정에 도움을 주고자 마련됐다. 고교생, 교사, 학부모 등 3,500여 명을 대상으로 총 5개 단과대학 30개 학과가 준비했다.
 
학생은 진로적성 검사를 통해 자신의 적합 전공을 확인해볼 수 있으며 희망하는 학과를 직접 방문해 전공에 대한 학습 내용과 졸업 후 진로에 대해 알아볼 수 있다. 특히 교수와 일대일 상담을 통해 입학에서부터 대학 생활, 졸업 후 취업까지 자세한 정보를 받아볼 수 있다.
 
외국인 유학생도 눈에 띈다. 선문대에 입학하고자 하는 한국어교육원 100여 명의 학생도 자신의 유학 진로 결정을 위해 이번 행사에 참여한다.
 
전공체험 외에도 캠퍼스 투어, 동아리 체험, VR 체험 등 다채로운 행사도 즐길 수 있다.
 
이정인(쌘뽈여자고등학교・2학년) 양은 “컴퓨터공학과에 관심이 많아 쿠키앤코딩이라는 프로그램을 해봤다. 코딩 교육에 대한 방법을 알려줘서 많은 도움이 됐다”면서 “입학 후 동아리 활동이나 대학 생활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아볼 수 있었고, 전공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잡힌 것 같아 진로 결정에 매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김대중 교감(둔포중학교)은 “학생을 위한 이런 행사를 개최해준 선문대에 감사한다”면서 “진로와 전공에 대한 정보 제공과 함께 직접 체험해 보는 것이 학생에게 큰 도움이 되는 것 같다”면서 참가 소감을 밝혔다.
 
정영근 입학처장은 “선문 오픈캠퍼스는 고등학생들의 진로 설계에 도움이 되도록 전공체험에서 대학 생활까지 교수와 재학생들로부터 직접 설명을 들어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면서 “적성 확인과 전공 지식을 통해 수험생의 진로 결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선문대는 교통 편의를 위해 버스를 제공하며, 오후 참가자들에게는 중식도 제공한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259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