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순천향대, '중소기업기술혁신대전' 교육부장관상 수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순천향대, '중소기업기술혁신대전' 교육부장관상 수상

산학연유공자 기술협력단체분야 공로 인정
기사입력 2018.08.31 16:0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aac2050a9cef6d7db301b63c04d48435_dQkS7ChO.jpg▲ 30일 오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19회 중소기업 기술혁신대전’에서 서교일 총장을 대신해 김동학 순천향대 산학협력단장이 산학연 유공자 기술협력단체분야에서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천안신문] 순천향대(총장 서교일)는 30일 오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19회 중소기업 기술혁신대전’에서 산학연 유공자 기술협력단체분야에서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는 기술혁신대전에서는 매년 혁신성장을 주도하는 중소기업, 연구기관, 기술인력 등 기술혁신 유공자를 격려하고 혁신의지를 다지기 위해 기술협력 및 기술인재 육성에 기여한 기업 및 유공자를 선정해 포상하고 있다.

이번 유공자 포상에서는 정부포상 47점과 장관표창 126점 등 총 173점의 포상이 이뤄졌다.

그동안 순천향대는 1995년 산학연 공동기술개발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현재까지 산학연협력 기술개발사업에 꾸준히 참여해 지역내 중소기업의 기술혁신 성장을 지원해 왔으며, 대학내 중소기업 지원체계를 구축하여 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와 혁신성장에 기여해 왔다는 평가를 받는 등 그동안의 공로를 인정받아 ‘기술협력단체분야’에서 교육부장관상의 주인공이 됐다.

다양한 인적, 물적 인프라와 연구기반을 갖춘 순천향대는 중소기업과의 공동R&D, 기술거래, 생산·판로 협력 등 개방형 혁신 사례를 만들어왔다.

특히, 반도체 생산기술을 보유한 대학내 기술지주회사와 공동개발한 반도체 생산공정 자동검사장치의 기술개발을 통해 장비에서 자동검사가 가능하게 돼 제품검사에 대한 한계점을 극복했다.

이로 인해 품질향상 및 생산성 향상 등 성과로 이어지면서 대학과 중소기업간 R&D 기술협력의 대표적인 사례로 기업의 스마트 환경 개선과 생산성 향상에 기여해 왔다.

김동학 순천향대 산학협력단장은 “지역내 중소기업들과의 공동과제 수행 등 애로사항을 뒷받침해 준 그동안의 대학에서 수행해 온 일련의 노력을 인정 받게돼 보람을 느낀다”라며 “꾸준한 공동연구과제 수행을 통해 혁신기술로 성장하는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기술혁신 성과로 이어지는데 앞장설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단장은 “정부의 2022년까지 중소기업 전용 연구개발(R&D) 2배 확대를 비롯해 스마트공장 구축, 공공구매, 고용 장려금 및 세제 등을 집중 지원계획을 배경으로 주변 중소기업들과의 네트워크를 더욱 강화해 이를 뒷받침하는 대학의 역할에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다음달 1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가운데 올해 처음으로 마련된 인재채용관에서는 96개 우수 중소기업이 공동으로 하반기 채용수요 공개 및 인력모집을 진행한다.

이 밖에도 △4차 산업혁명 혁신기술 컨퍼런스 △기술보호 컨퍼런스 △품질혁신 컨퍼런스 등 기술 세미나와 함께 △중소기업 IR투자유치 로드쇼 △IPO·M&A 상담회 △글로벌 비즈니스 상담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운영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1138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