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서천지역 초·중학교 학생 불균형 ‘심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서천지역 초·중학교 학생 불균형 ‘심각’

읍 시가지 학교는 ‘북적’ vs 외곽지역 학교는 ‘썰렁’
기사입력 2017.09.22 08: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저출산·고령화 문제로 외곽지역 학교 ‘폐교 위기’

[서천=로컬충남] 10년이 넘도록 지속되는 출산율 감소로 인해 충남 서천지역 각 초·중학교 학생의 불균형이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서천읍 및 장항읍 지역의 중학교는 입학생 정원 수급에 어려움이 없어 북적이는 반면, 화양·문산·문산·판교지역 등의 학교는 학생 정원 수급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는 서천·장항읍 시가지에 신축된 아파트에 젊은 부부들이 거주지를 옮기면서 더욱 외곽지역의 출산율이 난조를 보이는 점과 고령화 현상에 가속이 붙은 것으로, 이 지역의 초·중학교는 폐교위기까지 거론되고 있는 실정이다.

군과 교육청에 따르면 각 학교별 학생 수의 경우 서천초등학교는 30학급 729명, 장항중앙초등학교는 14학급 266명, 장항초등학교는 10학급 170명이며 서도초등학교는 7학급 90명, 시초초등학교 6학급 85명, 마동초등학교 6학급 66명, 부내초등학교 6학급 64명, 비인초등학교 6학급 60명으로 평균 11학급 191명이다.

반면 서면초등학교는 7학급 47명, 한산초등학교 학생 수는 6학급 47명, 송석초등학교 7학급 44명, 기산초등학교는 7학급 42명, 서남초등학교 6학급 41명, 마산초등학교 6학급 37명, 오성초등학교 7학급 36명, 송림초등학교 6학급 35명, 화양초등학교는 7학급 32명, 문산초등학교 3학급 4명 등으로 평균 6학급 37명에 그치고 있다.

이로 인해 중학교 입학생 정원 수급문제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서천중학교 입학생 정원은 13학급 303명, 장항중학교는 12학급 282명, 서천여자중학교는 7학급 179명, 서림여자중학교는 3학급 87명 등이며 동강중학교 3학급 60명, 서면중학교 3학급 65명 등으로 입학생 정원 수급에 원활하다. 

반면 한산중학교는 4학급 55명, 비인 4학급 32명, 판교 3학급 21명 등으로 입학생 정원 수급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이에 따라 각 지역별 초·중학교 학생 불균형 해소에 대한 중장기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교육청 한 관계자는 “교육적 성취에 있어 상대적으로 불리한 상황에 있는 지역 학교를 대상으로 교육복지 투자를 우선 지원하는 제도권 장치가 필요하다”며 “또한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외곽지역 학교를 중심으로 연중 돌봄학교 사업 등을 실시, 양질의 교육을 실시함으로 시가지 학교 쏠림현상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