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또 다시 금품갈취…‘뻥 뚫린’ 서천교육행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또 다시 금품갈취…‘뻥 뚫린’ 서천교육행정

기사입력 2017.07.07 09: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A고교에서 1학년 후배에게 정기적으로 금품 갈취한 정확 포착
교육청·해당학교, 설문조사 실시…보복 두려운 후배들 ‘침묵’
 
[서천=로컬충남] 김범근 기자 = 서천지역 내 청소년들의 탈선행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 중학생들의 금품갈취에 이어 집단폭행이 가라앉기도 전에 A고등학교에서 2학년 선배들이 1학년 후배들에게 정기적으로 금품을 갈취한 정황이 포착됐다.
 
현재 도교육청과 해당학교는 시험기간에도 불구하고 전교생을 대상으로 무기명 설문조사를 실시해 진상조사에 나서고 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마련에 나섰다.
 
제보자의 증언에 의하면 현재 A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2학년 학생들이 후배들에게 월요일과 금요일에 5000원에서 1만원 씩 정기적인 금품 상납을 이어오고 있고 수시로 3만원이나 4만원을 갈취한다는 것.
 
2학년 학생들은 후배들에게 거둬들인 금품으로 담배나 주류를 구입하는 한편, 인터넷을 통한 베팅게임인 사다리 게임을 즐긴다는 구체적인 정황까지 설명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해당학교 학생은 “현재 3학년 학생들은 이러한 행위에 가담하지 않고 있고 2학년 학생들이 주로 금품을 갈취하고 있다”며 “선후배 관계가 확실한 몇몇 학생들이 후배들에게 정기적인 상납을 요구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후배들을 통해 확인해 보니 정기적인 금품갈취를 당하는 경우가 의외로 많았다”며 “아마 이러한 일로 설문조사를 해도 보복이 두려워 말하지 않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일각에서는 그동안 학교가 학생들의 탈선을 감추고 덮으려다 보니 이러한 문제들이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이번 기회에 학부모들과 학교가 적극 나서서 학생들의 금품갈취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지역 교육 관계자는 “그동안 형식적인 학교폭력 실태조사와 사건만 발생하지 않으면 된다는 안일한 생각들이 이러한 결과를 낳았다”며 “서천교육이 한발 더 나아가기 위해서는 이제라도 이러한 행위들을 근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학교 관계자는 “제기된 금품갈취 문제에 대해서 아직 아는 바가 없다”며 “전교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는 등 금품갈취 여부에 대한 정황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문제와 관련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해당학교의 금품갈취 제보가 접수돼 무기명 설문조사를 실시하라고 지시했다”며 “지난 금품갈취와 연관성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