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사설]천안지역 '노인자살률 1위' 불명예 언제 벗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사설]천안지역 '노인자살률 1위' 불명예 언제 벗나

기사입력 2016.11.28 10: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천안신문]충남도내 노인자살률이 심각한 지경에 이른 것을 보면 실로 우려를 금치 않을 수 없다.

문제는 이같은 노인자살률이 사회 문제로 비화하면서 다양한 문제를 파생시켜간다는데 있다.

인구 10만 명당 자살자 수로 따지는 노인 자살률이 전국에서 충남이 1위로 나타남에 따라 충남지역사회에 충격을 안겨준 것은 비단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다. 이미 여러해 전에 이러한 사회문제가 발현돼고, 사회 각계의 지적도 이어져왔다.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가 얼마전 열린 정례회 도 보건복지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충남의 노인자살률 및 우울증 환자 등이 매년 늘어나는 추세에 대해 집중 추궁하기도 했다.

정정희 위원장이 도 보건정책과로부터 제출받은 시·군별 노인자살 현황에 따르면 최근 2년간 충남에서는 노인(65세 이상) 511명이 자살을 택했다. 이는 지난 2014년 246명, 지난해 265명이던, 완만한 상승추세와 달리 급격히 증가한 것을 말해준다.

노인자살이 매년 늘어나는 것뿐만 아니라 가파른 상승세를 보인다는데도 우리 사회가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것같아 안타깝기 그지없는 노릇이다.

그러면서 정 위원장은 “노인빈곤을 해결할 해법으로 1인 1 연금체계와 기초연금 내실화, 퇴직·개인연금 활성화, 주택·농지연금 활성화 등이 거론되고 있다”며 “사회와의 접촉 기회를 꾸준히 만들어야 한다”고 해법을 제시하긴 했으나 그 해법을 찾는 일에 정치권과 공무원들만 나설 일만은 아닐 것임은 자명하다.

우리나라가 거시경제면에서 선진국 문턱까지 쫓아갔다고 하고, 선진국처럼 백세시대를 준비한다고 여기 저기서 아우성이지만 내면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부끄러운 모습이 한두가지가 아니기 때문이다. 

또한 사회지표면에서는 이미 초고령사회에 진입했으나 노인 빈곤과 고독, 공동체 붕괴 등으로 인한 노인문제는 폭발적으로 터져나오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사망률로 봤을 때 충남이 자살률 1위라는 불명예를 쓰고 있다는 점은 무엇으로 설명될 수 있는 것인가. 실제 지난해 노인 10만명당 79.5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는 것인데, 더욱 우려스러운 것은 지난 2014년 기준, 천안시가 37명으로 가장 많았고, 아산시 22명, 보령시 21명, 서산시 20명 순이었다고 하는 점이다.

자살이 인간이 택할 수 있는 마지막 수단이란 얘기도 있지만, 극단적인 방법을 택하기 이전에 노인 우울증, 치매 등 노인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더없이 요구되는 때라 할 수 있다.

심각한 우울증 및 치매는 곧 자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사회적 관심과 경제적 안정장치 등을 마련하는데 충남도, 그리고 천안시가 앞장서서 다시는 노인자살률 1위 자치단체라고 하는 모욕에서 벗어나길 당부한다.
<저작권자ⓒ공정한 참 언론 - 천안신문 & icj.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2573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